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마철 악취가 고민이라면…"페브리즈·다우니 써보세요"

등록 2022.07.07 17:21: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쏟아지는 폭우에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이동하고 있다. 2022.06.2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1. 직장인 송하나(33세)씨는 실내까지 습한 장마 기간에는 신발장은 물론 현관까지 신발 냄새와 악취가 퍼져 고민이 깊다.

밀폐된 공간으로 지속적인 환기가 힘들어 신문지나 커피 찌꺼기를 옷장과 신발장에 넣어 두었지만 오래 가지 않았다. 되레 땀 냄새와 옷장의 쿰쿰한 냄새가 옷에 스며들어 보관만 한 새 신발에도 발 냄새가 배기도 했다.

본격적인 장마철은 퀴퀴한 냄새와 함께 시작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속적인 더위에 습기까지 더해지며 실내 냄새와 더불어 빨래에 배는 불쾌한 냄새는 고질적인 고민거리다.

특히 화장실과 옷장, 신발장 등 밀폐된 실내 공간은 청소와 환기 후에도 환기가 어렵고 습도가 높아 냄새가 쉽게 재발하기 마련이다.

옷이나 신발 표면이 쉽게 습기를 빨아들여 냄새의 원인인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때문이다. 악취를 다른 냄새로 덮기보다는 세균 및 냄새 분자 등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절실한 때다.
associate_pic



◆장마철 냄새 탈취 돕는 페브리즈 비치형 실내공간용
한국 P&G 페브리즈는 장마철 냄새 탈취 니즈를 고려해 쉽게 없어지지 않는 화장실과 현관, 옷장 등의 냄새를 강력하게 탈취하고 냄새 재발을 방지하는 '페브리즈 비치형 실내공간용'을 출시했다.

제품은 냄새 분자를 중화해 근본적인 냄새 원인을 제거할 뿐 만 아니라 화장실 내부의 물건, 신발이나 옷 등의 냄새가 스며들 수 있는 표에 보호막을 형성, 1400시간 동안 냄새 분자의 방출을 막아 냄새의 재발을 방지한다.

또 밀폐된 실내 공간에서도 강력한 탈취력을 자랑한다. 페브리즈 비치형 실내공간용은 '코튼&블루 재스민', '라일락&피오니', '화이트 티&릴리' 등 세종의 향으로 만나볼 수 있다.
associate_pic



◆꿉꿉한 날씨 빨래에 효과적…다우니 실내건조 섬유유연제
장마철에는 일상적인 공간에 존재하는 악취도 문제이지만, 습한 공기로 인해 빨래가 잘 마르지 않아 발생하는 냄새에도 걱정인 소비자가 많다.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여름철 많이 분비되는 땀이나 피지 등 일체 분비물 뿐만 아니라 습한 실내에서 완전히 건조되지 않아 세균 번식으로 인한 것이 냄새의 주된 원인이다.

다우니 실내건조 섬유유연제는 세균으로 인해 발생한 냄새를 중화해 장마철 실내 건조시의 꿉꿉한 냄새를 잡아준다. 바깥 날씨 상관없이 햇볓에 말린 듯한 빨래가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최근 장미와 은방울꽃향을 더한 플로럴 프레시 향을 새롭게 출시해 기존의 자스민 향을 담은 프레시 클린과 함께 두 가지 향으로 만나볼 수 있다.

다우니 실내건조 세탁세제를 함께 사용하면 한층 더 깨끗한 세탁이 가능하다. 다우니 실내건조 세탁세제는고온다습한 실내에서 빨래를 건조할 경우 발생하는 꿉꿉한 냄새를 효과적으로 없애 준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