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인 인형뽑기방에 젊은 여성이 대변 보고 도망...냄새에 손님도 끊겨"

등록 2022.07.07 14:23:57수정 2022.07.07 20:31: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급한 마음에 볼일을 봤더라도 치웠어야 하는 게 맞지 않느냐. 혹은 그 후에라도 연락을 줬어야 하는 게 아니냐. 가게 곳곳에 연락처가 적혀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무인 인형뽑기방에서 대변을 보고 도망간 여성의 모습. 사진 KBS 보도 화면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민형 인턴 기자 = 경기 김포시의 한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한 젊은 여성이 대변을 보고 달아나는 황당한 사건이 일어났다. 점주는 "너무 당황스럽다"며 피해를 호소했고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KBS 보도에 따르면 경기 김포시에서 무인 인형뽑기방을 운영하는 30대 A씨는 지난달 8일 11시께 한 손님으로부터 매장 안에서 냄새가 너무 많이 난다는 전화를 받았다.

A씨는 평소 매장을 깨끗하게 관리해왔기 때문에 손님의 전화가 의아했지만, 전날 CCTV를 돌려보고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CCTV에는 전날 저녁 6시50분께 흰옷을 입은 젊은 여성 B씨가 다급하게 가게로 들어오는 모습과 함께 믿기 어려운 장면이 담겨있었다. 가게로 들어온 B씨가 구석의 안쪽으로 들어가 대변을 보는 장면이 그대로 찍힌 것이다.

B씨는 이후 거울을 보며 옷차림새를 확인하고는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은 채 그냥 나가버렸다. B씨가 매장에 머물렀던 시간은 약 1분이었다.

A씨는 "CCTV를 보면 B씨가 술에 취한 모습은 전혀 아니었고 멀쩡해 보였다"며 "이후에 들어온 손님들은 냄새 때문에 그냥 나가는 분들이 많았는데, 전화해준 손님이 착한 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하에 문이 열려있는 화장실이 있지만 몰랐을 수 있을 것 같다"면서도 "급한 마음에 볼일을 봤더라도 치웠어야 하는 게 맞지 않느냐. 혹은 그 후에라도 연락을 줬어야 하는 게 아니냐. 가게 곳곳에 연락처가 적혀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일 때문에 냄새 제거 등의 특수청소가 필요해 50만원을 들여 청소업체를 불렀다"며 "코로나19 탓에 더 힘들어져서 월세 내기도 빠듯한데 피해가 심하다. 청소 값도 그렇고, 치우는 기간 운영을 못 한 것도 있다"라고 말했다.

현재 A씨는 업무방해 혐의로 B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기 김포경찰서는 B씨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통해 B씨가 인근 버스 정류소에 하차한 모습과 대변을 보고 인형뽑기방에서 나간 후, 집으로 추정되는 곳으로 가는 모습까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은 버스회사에 버스 내부 CCTV와 승하차 태그 기록 등 자료 요청을 한 상태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런 사건은 겪어보지 않은 특이한 케이스라 일단 당사자를 특정하는 게 먼저"라면서 "질환이 있을 수도 있는 만큼 당사자 특정이 되면 자초지종을 듣고 고의성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무리 급했어도 그렇지. 남의 영업장에 그러고 갈 수 있나?", "정말 너무하다” 등 황당함을 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hlee032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