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97그룹 친문 전재수 "고심 끝에 전대 불출마"

등록 2022.07.07 16:20:46수정 2022.07.07 17:4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당대표 돼야 한다는 확신 이르지 못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코로나19국난극복상황실 입법예산TF팀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상황실 제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02.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97세대(70년대생·90년대 학번) 그룹 가운데 한 명이자 영남권 친문계인 전재수 의원이 7일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민주당 대전환, 혁신의 신호탄이 되는 것은 저를 포함한 97세대에게 주어진 소명이다. 어려운 결심을 한 강병원, 강훈식, 박용진 의원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저는 '반드시 내가 당대표가 돼야 한다.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다'는 확신에 이르지 못했다"며 "2006년, 2008년 우리당이 가장 어려웠던 시절의 마음가짐으로 돌아가겠다"고 적었다.

이어 "민주당을 사랑하고 지키고 싶은 마음으로 부산에서 구청장으로, 국회의원으로 출마했듯이 오늘의 제 역할을 찾아 나가겠다"며 "제가 생각하는 이 시대에 대한 성찰, 민주당이 나아갈 방향과 방법에 대해서는 차차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제게 출마를 권유해주시고 조언을 아끼지 않으신 분들께 감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심기일전하겠다"고 덧붙였다.

1971년생인 전 의원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제2부속실장과 국정상황실 행정관을 지냈으며 부산을 지역구로 둔 친문계 재선 의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