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세훈 "10년 전 중단 '빗물터널' 재추진…1조5000억 투입"

등록 2022.08.10 15:28:26수정 2022.08.10 18:0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상습 침수지역 6곳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 재추진"
"빗물저류배수시설 설치된 양천지역 침수피해 없어"
"시설없는 강남지역 경우 대규모 침수피해로 이어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세훈(왼쪽) 서울시장이 지난 9일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서울 동작구 사당동의 한 아파트를 찾아 축대 붕괴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8.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 이번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피해와 관련해 10년 전 백지화된 '대심도 빗물 터널' 6개소에 대한 공사를 재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집중호우로부터 안전한 서울시를 만들겠습니다'라는 입장문을 내고 "정부와 힘을 합쳐 지난 2011년 이후 중단됐던 상습 침수지역 6개소에 대한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을 다시 추진하겠다"며 "향후 10년간 1조5000억원을 집중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과거 재임 시절인 지난 2011년 우면산 산사태 이후 강남역과 신월동, 광화문 등 상습 침수지역 7곳에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을 확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10년간 5조원을 투자하고 장기적으로는 17조원 이상을 투자하는 대규모 사업이었다.

그러나 오 시장이 물러난 이후 박원순 전 시장이 취임하면서 계획이 전면 수정됐고, 당초 계획된 7곳 중 양천구 신월동에만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이 완료됐다.

오 시장은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의 유효성은 이번 폭우사태에서 명확하게 드러났다"며 "시간당 95~100㎜의 폭우를 처리할 수 있는 32만t 규모의 저류 능력을 보유한 양천지역의 경우 침수피해가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 빗물저류배수시설이 없는 강남지역의 경우 시간당 처리 능력이 85㎜에 불과해 대규모 침수피해로 이어진 단적인 예"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서울과 경기북부 등 수도권에 폭우가 내린 지난 8일 오후 서울 강남역 일대 도로가 침수돼 있다. 2022.08.10. xconfind@newsis.com



오 시장은 "우선 1단계로 이번 침수피해가 컸던 강남역 일대와 도림천, 광화문 지역에 대해 2027년까지 (시설 건설을) 완료하도록 할 것"이라며 "2단계 사업은 동작구 사당동, 강동구, 용산구 일대를 대상으로 관련 연계사업과 도시개발 진행에 맞춰 2030년까지 순차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사업과 병행해 기존 하수관로 정비, 소규모 빗물저류조, 빗물펌프장 등을 추진해 총 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이번 비로 5명이 사망하고, 4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났고 2953가구의 침수와 303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1000만도시 서울시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글로벌 톱5를 지향하는 도시에 더 이상의 침수피해, 수해로 인한 인명피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 빗물저류배수시설 조성 등 종합적인 수방대책을 추진해 시민 안전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