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용태 "박민영의 대통령실행, 국민·당원이 판단할 것"

등록 2022.08.10 21:20:19수정 2022.08.10 21:2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준석 개인적으로 '아쉽다'라는 생각 들 수도"
"정치인의 행동과 결정은 국민과 당원의 몫"
"가처분 신청 안 해…선한 동기라더도 혼란 초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은 10일 친이준석계로 분류됐던 박민영 대변인이 용산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발탁된 것에 대해 "국민과 당원 분들께서 판단해주실 것"이라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이준석 대표 지지자들이 배신이라고 반발한다'는 질문을 받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대변인에 대해) 발언을 하면 계속 논란이 되고 부적절한 것 같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정치인이 늘 행동에 대해 각자 판단하고 결정을 하면 되는 부분이고 여기에 대해서는 국민과 당원들이 판단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가 자신의 측근이었던 박 대변인이 대통령실로 이동하는 것을 두고 '젊음이란 자유의 몸이 아니면 행복할 수가 없는데 잘 헤쳐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한 데 대해선 "평가를 안 하겠다는 뜻을 받아들여도 될 것 같다"고 진단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SNS에 올린 것을 저도 봤는데 당 대표로서 당 대변인에게 지시하거나 강요하거나 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개인적인 감정으로는 '아쉽다'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치라는 것이 공사가 뚜렷해야 하고 개인의 감정으로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개인의 결정, 정치인으로서의 결정은 국민과 당원들이 판단하는 것으로 가늠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또 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되는 것과 관련해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선한 동기로 처분을 건다고 하더라도 과연 결과에 대한 책임을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부분을 고민했다"며 "만약 법원이 인용하게 된다면 더 혼란스러운 상황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가 재난 상황에 준하는 호우 상황에서 국민들께서 다 어렵다고 하시는데 과연 무엇이 더 중요하겠냐"며 "결국 사람이 중심이어야 하고 지금 당장 국가와 국민, 당을 위해서 당 최고위원으로서 무엇이 중요한가를 고민하고 결정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아울러 "(최고위원직을) 자진사퇴할 정치적 명분을 찾지 못했다"며 "전국위원회는 자진사퇴 의자가 없는 저나 당 대표를 자동 해임으로 판단한 것 같은데 법적인 부분이 진행되다 보니 이 부분도 법원의 판단을 기다려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납득할 수 없는 비상 상황이 발생하게 된 책임은 권성동 원내대표와 권력의 눈이 멀어서 절차 민주주의를 훼손한 분들에게 있다"며 "비대위는 조속히 전당대회를 지르고 정당성 있는 지도체제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비대위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