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소상공업체 제품 30% 할인…'라스트세일 by 서울' 개최

등록 2022.11.30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온라인쇼핑플랫폼 11번가에서 23일까지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라스트세일 포스터.(사진=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연말을 맞아 500여 소상공인 제품을 30% 할인 판매하는 온라인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다음달 1일부터 23일까지 온라인쇼핑플랫폼 11번가에서 '라스트세일 by 서울 : 굿바이(GOOD BYE) 2022, 굿바이(GOOD BUY) 30%'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행사 참여 소상공인들은 성장 가능성은 있지만 경험과 역량, 자금 부족 등으로 온라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시 ‘온라인 판로개척지원 사업’ 참가자들로, 올해 시가 선정한 1000여개 중 500여개 기업이 나선다.

이번 행사를 통해 소비자들은 참여 소상공인들의 제품을 30%(최대 1만원)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 가능하다. 7% 할인 발행된 온라인 전용 ‘e서울사랑상품권’으로 결제한다면 더욱 싼 값에 원하는 제품을 얻을 수 있다.

11번가 또는 주요포털사이트 검색창에 ‘라스트세일서울’을 검색하면 쉽게 기획전 페이지를 찾을 수 있다.

판매상품은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개척 지원사업’을 통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개선된 식품, 주방용품, 뷰티, 패션잡화, 반려동물용품 등으로 다양하다. 가족, 연인 등 지인들 간 선물 교환이 급증하는 연말연시를 맞아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특별할인, 추천잇템, 겨울핫템 코너도 별도 운영 예정이다.

강남태 서울시 소상공인당당관은 이번 온라인 기획전을 “소비자들은 품질 좋은 상품을 저렴하게 구매하고, 소상공인들은 실질적인 매출증대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상생의 장”이라고 평가한 뒤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의 성공적인 온라인 시장 진출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과 다양한 이벤트 등 맞춤형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는 소상공인을 선발해 디지털 경쟁력 강화와 온라인 시장 조기 정착을 밀착 지원하는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개척 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는 내년에도 소상공인 약 1100개사를 선정해 역량강화와 국내대표 쇼핑플랫폼 입점 등 맞춤형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