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WHO "세계인 90%, 일정수준 코로나19 면역"

등록 2022.12.03 22:27:13수정 2022.12.03 22:3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비상사태 종료 가깝지만 새 변종 출현 우려

associate_pic

[AP/뉴시스] 코로나19 방역 해이에 관해 기자회견하는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사무총장.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재 세계 인구의 약 90% 이상이 코로나19 면역을 갖췄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WHO는 감염이나 백신 접종으로 세계 인구 최소 90%가 코로나19에 대해 일정 수준의 면역력을 갖추고 있다고 추정한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 종료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은 맞지만, 아직 비상사태가 끝났다고 말할 단계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새로운 변종이 나타나 전 세계적인 지배종인 오미크론을 추월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대한) 감시, 검사, 백신접종의 격차는 높은 사망률을 초래할 수 있는 새 변이 출현의 완벽한 조건"이라고 경고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또 "현재 500가지 이상의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확산되고 있는데 이들 변이가 이전 변이보다 덜 치명적일 수 있어도 전염력은 더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지난주 8500명 이상이 코로나19로 인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면서 "코로나19 발발 3년 째에 접어들어 감염을 막고 생명을 구하는 도구를 가진 현시점에서 이 같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역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