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中대사 부적절 발언, 상호존중 의지 있나…우리 국민 불쾌해"

등록 2023.06.13 16:55:40수정 2023.06.13 18:02: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尹대통령, 국무회의서 싱하이밍 직격

정치권 인사 무분별한 민원 청취 비판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6.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6.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최서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외교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의 발언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밝혔다.

복수의 참석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비공개 국무회의에서 "싱 대사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국민들께서 아주 불쾌해하신다"며 "상호 존중, 우호 존중의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중관계는 늘 상호존주과 우호증진, 공동의 이익추구라는 대원칙을 향해 있다"고 밝혔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국무위원들에 일부 정치권 인사들이 외국 대사들과 만나 무분별하게 민원 등을 청취한 데에 비판했다고 한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싱 대사와 관련해 "한국에 와 있는 최고위 외교관으로서 선린 우호관계에 매진하면서, 아무리 문제점이 느껴진다고 하더라도 비공개로 풀어가고 협의하며 국민 앞에서는 언제나 외교적으로 비엔나 협약의 정신을 지켜가면서 우호관계를 만드는 게 외교관의 신분"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싱 대사의 발언에 대해 "우리가 볼 때는 어긋난 점이 있다"며 "중국 측이 이 문제를 숙고해 보고 거기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 것을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했다.

다만 '중국의 조치를 기다린다'는 그의 발언은 우리 정부가 먼저 싱 대사를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 인물)'로 지정해 추방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뜻으로 읽힌다.

이날 외교부 당국자도 현재로선 페르소나 논 그라타를 본격적으로 검토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싱 대사와 관련해 "외교 사절의 우호 관계 증진 인물을 규정한 비엔나협약과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매우 부적절한 언행으로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내정 간섭에 해당될 수도 있는 만큼 이에 대해 엄중한 경고와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