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선거 승리에 "국민 준엄한 심판" "정권 독주 제동" 공세

등록 2023.10.12 10:26:34수정 2023.10.12 13:10: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홍익표 "총리 해임·법무부 장관 파면부터 시작"

박주민 "국정 운영 기조 바꾸고 민생 챙겨야"

김성주 "상대 죽이는 정치 그만…야당 존중해야"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0.12.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0.12.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신재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승리를 '정권심판론'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해석하면서 정부·여당에 대한 파상공세를 펼쳤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이번 선거 결과는 윤석열 정권 폭주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자 새로운 강서구 바라는 국민 모두의 승리"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제 윤석열 대통령이 답해야 할 차례다. 민심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 기조를 전환하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국민은 오만과 독선, 무능과 무책임으로 일관한 국정 운영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리의 해임, 법무부 장관 파면, 부적격 인사에 대한 철회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거 결과에 안주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도 이어졌다.

그는 "민주당도 바뀌겠다. 이번 선거 결과는 민주당에 대한 신뢰라기보다 좀 제대로 하라는 기회를 준 것"이라며 "국민이 준 기회 겸허하게 받들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혁신을 이끈 정당답게 실종된 정치를 바로 세우는 혁신의 계기로 삼겠다"며 "윤석열 정부의 폭주를 막고 위기의 대한민국과 희망이 꺼진 민생경제를 사력을 다해 지키겠다.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여당을 겨냥해서는 "집권여당에 당부한다. 민심을 있는 그대로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여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의 투·개표 관리 시스템에 대한 신뢰 문제를 거론하면서 선거 부정론을 펼친 바 있다.

홍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대표 보수정당인 국민의힘이 헌법기관인 선거관리위원회의 신뢰를 훼손하며 선거 부정을 언급한다면 이는 태극기 부대와 연대했던 어두운 미래통합당 시절로 회귀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다른 원내지도부들도 정부·여당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는 "진교훈 강서구청장 당선은 윤석열 정부에게 건네는 국민의 엄중한 경고"라며 "국정운영 기조를 바꾸고 민생을 챙기는 정치를 정부와 여당이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성주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이번 강서구 선거는 윤 대통령이 사면하고 출마시킨 후보에 대한 국민이 내린 심판"이라며 "윤 대통령의 내 맘대로 독선에 대한 심판이고 내 멋대로 독주에 제동을 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 상대를 죽이는 정치를 그만두고 국민을 위해 잘하는 경쟁을 해야 한다. 대통령은 국회를 인정하고 여당은 야당을 존중해야 한다"며 "이번 선거는 민주당이 이긴 선거가 아니다. 민주당은 국민 삶 속으로 들어가서 더 치열하게 고민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