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차별 범죄 위기 '다다다' 기억하세요…"달린다→피한다→신고한다"

등록 2023.11.16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시, '이상동기' 범죄 대응 시민행동요령 배포

해외 테러 대응 행동지침 참고, 실정 맞게 재구성

서울시 자치경찰위 홈피서 전자책으로 다운로드

[서울=뉴시스]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가 이상동기(무차별) 범죄 대응을 위해 3단계로 구성된 '다다다(달린다→피한다→신고한다)' 행동요령을 제작해 시민들에게 배포한다고 16일 밝혔다. 행동요령 표지. (사진=서울시 제공). 2023.11.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가 이상동기(무차별) 범죄 대응을 위해 3단계로 구성된 '다다다(달린다→피한다→신고한다)' 행동요령을 제작해 시민들에게 배포한다고 16일 밝혔다. 행동요령 표지. (사진=서울시 제공). 2023.11.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가 이상동기(무차별) 범죄 대응을 위해 3단계로 구성된 '다다다(달린다→피한다→신고한다)' 행동요령을 제작해 시민들에게 배포한다고 16일 밝혔다.

무차별 범죄 발생 시 시민들이 신속한 행동으로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자체 중 처음으로 시민행동요령을 마련한 것이다.

다다다 행동요령은 달린다→피한다→신고한다 등 3단계로 구성됐다. 1단계는 빠르게 현장에서 벗어나기 위해 달리고, 2단계는 주변의 안전한 장소로 피하는 것이다. 3단계는 안전이 확보되면 112나 119에 전화·문자로 신고하는 내용이다.

이번 행동요령은 영국과 프랑스, 미국 등 해외에서 이미 활용하고 있는 테러 대응 행동지침을 참고해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재구성했다.

행동요령 적용이 불가능한 긴급한 상황인 경우에는 주변에 있는 가구(의자·탁자), 소지품(가방·책) 등으로 방어하거나, 소화기 분사, 뜨거운 음료 뿌리기 등 주변 사물을 활용해 막는 방법을 제시했다.

지난 2019년 영국 런던에서 흉기 습격 사건이 벌어졌을 당시 시민들이 주변에 있던 소화기와 조각품을 사용해 공격을 막아 긴급한 상황에서 벗어났고, 범인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된 사례가 있다.

소책자 형태로 제작된 다다다 행동요령은 자치구와 경찰서를 통해 이달 말부터 배포될 예정이다. 시민 누구나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전자책으로 내려받을 수 있다.

시는 지자체와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지하철, 전광판 등에 다다다 행동요령이 요약된 20초 분량의 영상을 송출할 방침이다.

한편 시는 긴급상황 시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고 경찰 자동 신고 기능을 갖춘 휴대용 SOS 비상벨 '지키미'를 12월 말부터 보급할 계획이다. 지키미는 성폭력·가정폭력·교제폭력·스토킹 등 범죄 피해자와 피해 우려자 1만 명에게 우선 지급된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장은 "강력범죄가 사회의 안전을 흔들지 못하도록 범죄예방 기반시설 확충과 시민이 함께하는 협력 치안 활동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