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다이빙 헤더슛' 불발, 조규성 무득점…소속팀 선두 눈앞

등록 2023.11.28 09:5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미트윌란, 실케보르 4-1로 격파해 리그 2위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피파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대 싱가포르 경기, 전반 한국 조규성이 선제골을 넣고 세리머니 하고 있다. 2023.11.16.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피파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대 싱가포르 경기, 전반 한국 조규성이 선제골을 넣고 세리머니 하고 있다. 2023.11.16.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 공격수 조규성(미트윌란)이 소속팀 경기에서 장기인 다이빙 헤더슛을 선보였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팀은 승리해 리그 선두 자리를 노릴 수 있게 됐다.

미트윌란은 28일(한국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 있는 JYSK 경기장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덴마크 수페르리가'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실케보르를 4-1로 이겼다.

이로써 미트윌란은 10승3무3패 승점 33점을 기록하며 코펜하겐과 승점이 같아졌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2위가 됐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조규성은 2-1로 앞선 후반 19분 코너킥 공격 때 머리로 공의 방향을 바꿨다. 상대 골키퍼와 경합을 두려워하지 않는 과감한 헤더였다. 조규성 머리를 떠난 공은 동료에게 연결됐고 팀의 3번째 득점으로 이어졌다.

4-1로 앞선 후반 40분 동료 요엘 안데르손이 문전으로 띄운 크로스를 향해 전매특허 다이빙 헤더슛을 시도했다. 공은 바닥에 튄 뒤 골문 구석으로 들어가는 듯 했지만 상대 니콜라이 라르센 골키퍼가 몸을 날려 쳐 냈다. 조규성은 잠시 그라운드에 누운 채 아쉬움을 표했다.

조규성은 지난해 카타르월드컵 조별예선부터 올해 소속팀 리그 경기까지 수차례 다이빙 헤더슛을 성공시키며 헤더에 강점을 보였다.

한편 조규성과 함께 미트윌란에서 뛰고 있는 이한범은 이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경기에서는 출전하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