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시아, 北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우주 무기화 요소 아냐"

등록 2023.11.28 22:29:35수정 2023.11.28 22:3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러시아는 북한이 발사한 군사정찰위성에 대해 우주 무기화로는 볼수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북한이 지난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한 모습.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3.1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러시아는 북한이 발사한 군사정찰위성에 대해 우주 무기화로는 볼수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북한이 지난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한 모습.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3.1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러시아는 북한이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한 데 대해 우주 무기화 요소로는 볼수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8일(현지시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부 차관은 지난 21일 북한이 위성을 발사한 데 대해 "군사용 원격 탐지 위성은 무기가 아니다"며 "우주 무기화 요소가 아니다"고 밝혔다.

북한 위성 발사 이후 러시아가 무기 미배치 합의를 체결하느냐는 질문에는 "모든 국가, 모든 국제사회 구성원들에게 (우주 공간에) 무기를 배치하지 않는 첫 번째 국가가 되지 않도록 정치적 이니셔티브에 동참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의 이러한 구상에 이미 30개국 이상이 지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참가국 수가 증가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러시아의 구상이 "(참가국들이) 우주에 어떠한 타격 무기도 보유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