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키신저 별세에 엇갈린 평가…"유능한 수호자" vs "전범"

등록 2023.11.30 16:01:01수정 2023.11.30 18:2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부시 "가장 신뢰 받고 독특한 목소리 잃었다"

주미 중국대사 "가장 소중한 오랜 친구였다"

"전범, 마침내 죽다"…"수십만명 죽였다"

[AP/뉴시스] 29일(현지시간) 향년 100세로 타계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1974년 6월11일 독일 잘츠부르크에서 기자회견 하는 모습. 2023.11.30.

[AP/뉴시스] 29일(현지시간) 향년 100세로 타계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1974년 6월11일 독일 잘츠부르크에서 기자회견 하는 모습. 2023.11.30.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미국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외교관으로 꼽히는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29일(현지시간) 별세하면서 고인에 대한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미국 지도자들은 키신저 전 장관을 미국 국익을 지키는 '유능한 수호자'로 칭송한 반면, 소셜미디어 등에선 전 세계에 지속적인 피해를 남긴 '전범' 평가를 받고 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외교 문제에서 가장 신뢰 받고 독특한 목소리를 잃었다"고 애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나치를 피해 도망친 뒤 미군에서 나치와 싸웠던 그를 난 오랫동안 존경해 왔다"며 "난민 출신인 그가 국무장관으로 임명된 건 그의 위대함만큼이나 미국의 위대함을 보여 줬다"고 평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국무장관을 지낸 마이크 폼페이오도 키신저 전 장관이 미국과 세계 역사에 지울 수 없는 족적을 남겼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엑스(X·옛 트위터)에 "장관 재직 당시 고인이 준 은혜로운 조언과 도움에 항상 감사할 것"이라며 "고인과 한 모든 대화에서 그의 지혜는 날 더 잘하고 준비되게 만들었다"고 회고했다.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딸 트리샤와 줄리는 "아버지와 키신저는 한 세대의 평화를 만들어 낸 파트너십을 누렸다"며 "중국에 대한 역사적인 개방, 소련과 데탕트 진전, 냉전 종식 시작을 알리는 대담한 이니셔티브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또 "중동에 대한 '셔틀 외교'는 문제가 많은 이 지역의 긴장 완화를 진전시키는 데 도움이 됐다"고 회고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7월20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회담하는 모습. 2023.11.30.

[베이징=신화/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7월20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회담하는 모습. 2023.11.30.


셰펑 주미 중국대사는 키신저 별세에 대해 "깊은 충격과 슬픔을 느낀다"며 "그는 가장 소중한 오랜 친구로서 중국인의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 있을 것"이라고 애도했다.

1970년대 미중 '핑퐁외교'를 주도한 키신저 전 장관은 중국의 신망을 받아 왔다. 미중 관계가 얼어붙었던 지난 7월 키신저 전 장관은 100세 나이로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기도 했다.

시 주석은 키신저 전 장관을 '옛 친구'라고 표현하며 "중미 관계는 항상 헨리 키신저 이름과 연결될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도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키신저 전 국무장관이 "미국과 중국의 국교 정상화 등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큰 공헌을 남겼다"며 "나 자신도 젊었을 때 종종 직접 만나 지견을 쌓았다. 오늘날까지 (이어진) 위대한 발자취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하고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파리=AP/뉴시스]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1973년 6월13일 프랑스 파리에서 베트남 평화 협정 이행 강화를 위한 협정을 체결할 것이라고 발표하는 모습. 2023.11.30.

[파리=AP/뉴시스]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1973년 6월13일 프랑스 파리에서 베트남 평화 협정 이행 강화를 위한 협정을 체결할 것이라고 발표하는 모습. 2023.11.30.


엇갈린 평가도 나오고 있다.

미국 롤링스톤지는 키신저 전 장관의 부고 기사에 "미국 지배층이 사랑한 전범 헨리 키신저, 마침내 죽다"라고 비판했다.

캄보디아 정치 경제를 연구하는 애리조나 주립대의 소팔 이어는 '더 컨버세이션'에 기고한 글에서 미국의 캄보디아 폭격 관련 "키신저의 역할은 캄보디아인 수십만명을 죽이고, 크메르루주에게 (인권) 유린 길을 열어주는 것이었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