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예술인 대화의 장'…7~9일 경기 예술인 네트워크 데이

등록 2023.12.02 10:33: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경기상상캠퍼스, 경기문화재단 인계동사옥

경기 예술인 네트워크 데이(사진=경기문화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 예술인 네트워크 데이(사진=경기문화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문화재단이 경기 예술인 커뮤니티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2023 경기 예술인 네트워크 데이'를 오는 7~9일 진행한다.

2일 경기문화재단에 따르면 '2023 경기 예술인 네트워크 데이'는 '경기도 예술인(단체) 조사', '찾아가는 예술인 정담회' 과정에서 도출된 예술활동 커뮤니티 육성과 예술인 간 정보교류 활성화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마련된 행사다.

행사는 7~9일 수원에 위치한 경기상상캠퍼스 공간1986 멀티벙커와 경기문화재단 인계동 사옥에서 개최되며, 경기도 예술인과 문화예술 전문가가 모여 교류하는 장을 펼칠 예정이다.

1일 차에는 '교차하는 팔꿈치'가 경기상상캠퍼스 공간 1986 멀티벙커에서 진행된다. '교차하는 팔꿈치'는 '전문예술 동호회 활동지원 사업: 팔꿈치'의 성과공유회로, '팔꿈치'는 구성원 서로가 팔꿈치 같은 지지대 역할이 되기를 독려하는 소규모 예술인 모임이다. 올해 사업 선정자가 모여 서로의 예술모임 활동을 공유하고 다채로운 예술 네트워킹을 이어간다. 또 유튜브 채널 '널 위한 문화예술'의 제작자이자 운영자 이지현도 예술에 새로운 독창성을 일깨우는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2일 차에는 '2023년 경기도 예술인 라운드테이블'이 경기문화재단 인계동 사옥 2층에서 진행된다. 중앙과 지역, 그 사이에 또는 사이를 넘어 살아가는 경기도 예술인과 주변부의 이야기를 듣고 나누는 시간이 된다.

1부에서는 '경기도에서 예술로 진입하는 방법'에 대해 문화재단 관계자와 경기도 청년 예술인이 대화를 나눈다. 2부에서는 로컬·예비·청년 예술인과 예술창업자, 기획자 등 다양한 예술 관계자가 모여 '경기도에서 예술하기 위한 4가지 오픈테이블'로 머리를 맞댄다. 이와 함께 부대행사로 예술인 전문 상담 프로그램과 깜짝 고민 해결 박스 행사가 진행돼 예술 활동에 유익함을 더한다.

3일 차에는 "경기예술인을 위한 예술짚(ZIP)'이 경기상상캠퍼스 공간 1986 멀티벙커에서 펼쳐진다. 경기예술인지원센터 자립지원 사업이 진행된 5년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이번 행사는 지원사업을 통해 사업이 확장되는 예술인의 진짜 이야기를 듣는 북콘서트다. 저자인 세계 대회를 석권한 국가대표 비보잉 크루 퓨전엠씨, 엄마예술가 박혜원과 다원예술팀 소울크로싱이 자리를 빛낸다. 북콘서트를 축하하는 가온 솔로이스츠의 고품격 클래식 공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3일 동안 이어지는 '2023 경기 예술인 네트워크 데이' 사전 접수는 경기예술인지원센터 누리집(https://artist.ggcf.kr/)에서 진행 중이다. 경기예술인지원센터 홈페이지 내 나누기·구하기 페이지를 통해 8~9일 동료를 구해 행사에 참석하는 예술인에게는 추첨을 통해 뮤지컬 '레베카 앙코르' 티켓을 증정할 예정이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2023 경기 예술인 네트워크 데이 행사를 통해 개별적으로 활동하던 예술인이 모여 교류가 확장되기를 바란다. 예술인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적인 행사인 만큼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