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관심 끌어 성공했네"…김원효, '개콘' 비판한 김영민에 분노

등록 2023.12.01 21:11:16수정 2023.12.03 06:48: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개그맨 김원효. (사진=김원효 인스타그램 캡처) 2023.10.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개그맨 김원효. (사진=김원효 인스타그램 캡처) 2023.10.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아름 기자 = 코미디언 김원효가 KBS 코미디언 출신 겸 정치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김영민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1일 김원효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계정에 "다른 걸로 조회수 안 나오는 '개그콘서트'로 어그로 끌어 성공했네"라고 운을 띄웠다.

김원효는 "아니 정치 얘기 실컷하다가 개콘? 뜬금포? 야 왜 'SNL' 얘기는 안 해? 왜 '코미디 로얄'은 안 해? 왜 스포츠 얘기는 안 해? 네가 국회의원 되잖아? 그럼 내가 검사 돼서 너 압수수색 할거야"라는 글과 함께 코미디언 겸 유튜버 김영민의 쇼츠 영상을 캡처해 저격하며 분노했다.
[서울=뉴시스] 김원효가 자신의 SNS에 KBS 코미디언 출신 유튜버 김영민을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김원효 인스타그램 캡처) 2023.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원효가 자신의 SNS에 KBS 코미디언 출신 유튜버 김영민을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김원효 인스타그램 캡처) 2023.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는 최근 김영민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내시십분'에 지난달 12일 3년만에 부활한 KBS 2TV '개그콘서트'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드러내며 비난한 것 때문으로 보인다.

김영민은 해당 영상에서 '개그콘서트'에 대해  "큰 의미없는 출연료 따먹기 판이 된 것 같다. 프로그램 잘 만들면 장땡인데 아쉽게도 그러질 못했다"면서 "PD들은 왜 아직도 세상 바뀐지 모르고 소파에 앉아서 '안녕하십니까!' 이러면서 들어오는 애들만 기다리고 있냐 이거다. 개그맨들한테 다 직접 전화 돌리고 잘 나가는 애들 찾아가서 바짓가랑이 붙잡고서라도 다 데려와서 더 재미있게 만들어야지"라고 말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beautyk8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