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요소수 대란' 우려에…정부, 차량용 요소 수급 대응 착수

등록 2023.12.04 1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中, 요소 수출 통관 돌연 보류…정부·업계 합동 공급망 대응

국내 재고·예정물량 3개월분 확보…수입국 다변화 추진 중

[인천=뉴시스] 전진환 기자 = 중국이 한국으로 보내는 요소 통관을 보류한 가운데 4일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인근 도로에서 화물차 운전기사가 차량에 요소수를 넣고 있다. 국내 업체의 대중국 요소 의존도가 90%에 달하면서 2년 전 요소수 대란이 재현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023.12.04. amin2@newsis.com

[인천=뉴시스] 전진환 기자 = 중국이 한국으로 보내는 요소 통관을 보류한 가운데 4일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인근 도로에서 화물차 운전기사가 차량에 요소수를 넣고 있다. 국내 업체의 대중국 요소 의존도가 90%에 달하면서 2년 전 요소수 대란이 재현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023.12.04. amin2@newsis.com


[세종=뉴시스]임소현 기자 = 중국 세관이 한국으로의 요소 수출 통관을 돌연 보류하면서 '요소수 대란' 재발 우려가 나오자 정부가 업계 합동 요소 공급망 대응에 착수했다. 베트남 등 대체 수입처를 통한 요소 확보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중국 정부와의 협의에 신속히 나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4일 이승렬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정부-업계 합동 요소 공급망 대응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은 한국에 대한 차량용 요소 수출 통관을 돌연 보류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요소수 대란' 사태가 또 다시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 지난 2021년 하반기 중국은 호주와의 무역분쟁 당시 요소 수출을 제한했고 국내에서는 요소수 품귀현상이 발생했다.

이에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외교부, 환경부, 관세청, 조달청 등 관계부처와 롯데정밀화학, 금성이엔씨 등 차량용 요소 수입·유통업체 7개사, 소부장 공급망센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가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차량용 요소 재고 현황, 우리 기업의 중국 통관 애로사항을 면밀히 점검했다.

또한 베트남 등 대체 수입처를 통한 요소 확보방안을 논의하고 정부와 업계가 함께 차량용 요소의 수급 안정화를 위해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정부는 공공비축(조달청)을 확대하고 업계는 대체 수입국가와 추가 물량을 확보해 나가기로 했다.

현재 국내 재고 및 중국 외 국가로부터 도입 예정물량이 약 3개월분 확보돼 있으며 동남아·중동 등으로 다변화를 적극 추진해 차량용 요소를 안정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협력해 수입 대체품의 신속한 품질검사를 지원하고 관세청은 수입 요소에 대한 신속 통관을 지원하는 등 관련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어 중국 세관에서 검역이 완료된 물량이 국내로 차질없이 도입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신속하고 긴밀히 협의할 예정이다.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를 포함해 한중 간 다양한 협의 채널을 통해 우리 기업의 통관 애로 해결과 공급망 안정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 차량용 요소수 시장 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요소수 생산·유통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필요시 시장 안정화를 위한 조치도 선제적으로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이 실장은 "그간 업계와 요소 공급망 위기 대응시스템을 구축해온 만큼 요소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li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