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탄소년단 RM·지민·뷔·정국, 육군현역병 입대

등록 2023.12.05 10:50: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단체.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2023.09.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단체.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2023.09.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글로벌 슈퍼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인 RM, 지민, 뷔(V), 정국이 육군 현역병으로 입대한다고 소속사 빅히트 뮤직이 공식 확인했다.

빅히트 뮤직은 5일 글로벌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RM, 뷔는 각각의 절차에 따라 입대 예정이며 지민, 정국은 동반입대 예정으로 신병교육대 입소 당일 별도의 공식 행사는 없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어 "신병교육대 입소식은 다수의 장병 및 가족이 함께하는 자리다. 현장 혼잡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팬 여러분께서는 현장 방문을 삼가달라"면서 "RM, 지민, V, 정국을 향한 따뜻한 배웅과 격려는 마음으로만 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또 "아티스트 지식재산권(IP)을 무단으로 사용한 각종 투어나 패키지 상품 등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란다. 당사에서는 아티스트 IP를 무단 활용한 상업적 행위에 대해서는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네 멤버들이 입대하는 날짜와 장소까지 알려졌으나 빅히트 뮤직은 이에 대해선 공식적으로 확인해주지는 않았다. 뷔와 RM이 11일 충남 논산, 지민과 정국이 12일 경기 연천의 훈련소로 입소한다는 설이 나왔다. 특히 지민과 정국은 훈련병으로 조교로 복무 중인 진과 재회한다는 보도가 더해졌다.

앞서 진과 제이홉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4월 각각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조교로 복무하고 있다. 슈가는 지난 9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군 복무 중이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과 모회사 하이브가 바라는 것처럼 2025년부터 멤버들의 단체 활동 재개가 가능하게 됐다. 그 해 6월 이후께 본격적인 음악작업 시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