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이 교육비 月 800만원"…율희·최민환, 파경 전 갈등 재조명

등록 2023.12.05 11:34: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율희와 최민환이 지난해 12월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게스트로 출연해 서로 다른 자녀 교육관으로 갈등을 빚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2023.12.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율희와 최민환이 지난해 12월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게스트로 출연해 서로 다른 자녀 교육관으로 갈등을 빚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2023.12.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밴드 'FT아일랜드'의 최민환(31)과 그룹 '라붐' 출신 율희(26)가 결혼 5년 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과거 두 사람이 방송에서 자녀 교육비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게스트로 출연해 서로 다른 자녀 교육관으로 갈등을 빚었다.

당시 최민환은 율희에 대해 "쓸데없는 고집을 부리는 경향이 있다. 애들 유치원 좋은 데 보내고 싶다고 해서 유치원을 멀리 다니고 있다. 등원하는 데만 1시간 30분 정도가 걸린다"고 불만을 내비쳤고, 율희는 "어느 엄마나 아이들에게 다 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있지 않나. 영어 유치원과 발레 교육까지 하는 곳이라 아이 3명 교육비가 기본으로 한 달에 800만원이 나간다"고 했다.

이에 최민환은 "이해가 안 된다. 너무 한 번에 다 하려는 것은 아닌가 싶다"고 불만을 터트렸고,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도 율희에게 "본인의 결핍을 아이들에게 투사하는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최민환과 율희는 2017년 열애 사실을 알렸고, 이듬해 5월 아들을 낳고 같은 해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 부부는 2020년 2월 쌍둥이 딸을 얻었으나 지난 4일 이혼 소식을 알렸다. 세 아이의 양육권은 최민환이 갖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