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영원 작가 '함께하는 영원의 시작', 경남도민의집 개막

등록 2023.12.05 18: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내년 2월 4일까지 ‘중력 무중력’ 등 43점 전시

[창원=뉴시스] 김영원 작가 작품 '중력 무중력'.(사진=경남도 제공) 2023.12.05.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김영원 작가 작품 '중력 무중력'.(사진=경남도 제공) 2023.12.05.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5일 경남도민의집 갤러리에서 한국 구상조각계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 김영원 작가의 특별전 '함께하는 영원의 시작'을 개막했다고 밝혔다.
 
구상조각은 인체 혹은 사물을 사실적으로 표현하여 구체적 형상을 지닌 전통적 의미의 조각을 지칭한다.

김영원 작가는 창원에서 태어나 김해지역 중·고등학교를 다녀 경남과 인연이 깊다.

지난 2008년 제7회 문신미술상 대상을 받았고,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의 조각가로 이름을 알렸다.

이번 ‘함께하는 영원의 시작’ 전시는 작가의 연작들을 중심으로 시대별 흐름에 따라 구성됐고, 조각과 회화 등 모두 43점을 내년 2월 4일까지 선보인다.

특히, 초기 작품인 '중력 무중력', '그림자의 그림자' 시리즈는 인체조각을 통해 작가의 철학적 사유를 투영한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기공명상을 통한 드로잉 작품으로 새로운 미학을 화두로 던지는 최근 작품인 '기(氣)오스모시스'도 만나볼 수 있다.

[창원=뉴시스] 김영원 작가 특별전 '함께하는 영원의 시작' 포스터.(사진=경남도 제공)

[창원=뉴시스] 김영원 작가 특별전 '함께하는 영원의 시작' 포스터.(사진=경남도 제공)

이번 전시는 문화복합공간인 도민의집에서 열리는 경남 작가 전시의 하나로, 경남 출신 거장의 작품들을 가까이서 만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김영원 작가 특별전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 기간 중 휴관일(월요일)을 제외하고, 화·수·목요일은 오전 9시~오후 7시까지, 금·토·일요일은 9시~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김영원 작가 특별전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이성자, 문신의 작품전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미영 경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전시는 야외공연의 비수기인 겨울철을 맞아 복합문화공간인 도민의 집에서 언제든지 작품을 관람할 수 있게 준비했다"면서 "앞으로도 경남도의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 경남 출신 작가의 전시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