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른 '가을추위' 내일도 계속
중부내륙 등 아침기온 영하로

17일 일요일 갑작스러운 가을 추위가 닥치면서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 올해 첫 얼음이 관측된 가운데 이 추위는 내일(18일)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일부 지역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모레(19일)부터는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아침 기온이 다시 5~9도 가량 오르겠다. 이날 기상청은 "18일 아침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이하로 떨어지겠다"며 "중부내륙, 전북동부, 일부 경상내륙 및 산지 등은 0도 아래로 내려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낮과 밤의 기온차는 15도 이상으로 매우 크겠다"며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하고 노약자 등은 체온 유지에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9일에는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아침 기온이 18일보다 5~9도 오르겠으나, 오는 20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아침 기온이 다시 낮아져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2~8도, 낮 최고기온은 13~1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인천 6도, 수원 3도, 춘천 2도, 강릉 5도, 청주 3도, 대전 2도, 전주 2도, 광주 4도, 대구 3도, 부산 8도, 제주 11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4도, 수원 15도, 춘천 15도, 강릉 18도, 청주 17도, 대전 18도, 전주 18도, 광주 18도, 대구 18도, 부산 19도, 제주 19도다. 18일 북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인천·경기서해안에는 낮부터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하고 서울·경기내륙과 강원영서에는 저녁부터 흐리고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충남서해안에는 오후부터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도·충남권·전북서부·울릉도·독도에서 5~20㎜, 충북·전북동부·전남권·경상권내륙·제주도·서해 5도에서 5㎜ 내외다. 동해안에는 18일까지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18일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이 되겠다.

실시간 주요지수 2021.10.15 장마감 

국고채(3년) 1.795 ▼0.017
CD(91일) 1.070 ▲0.000
원-달러 1182.40 ▼4.40

코스콤 제공

많이 본 기사

구독
기사제보

10/17 09시 기준

40,398,477

오늘 417,735

오늘(%) 78.7%

2차접종 64.6%

확진 342,396

완치 310,344

사망 2,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