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민·소기업들 '코로나 타격'
새마을금고서 4.3조 빌렸다

코로나19로 자금 사정이 팍팍해진 가계·기업이 새마을금고로부터 4조3000억원의 금융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2월 6일부터 이달 19일까지 621일간 새마을금고 단위금고 785곳이 코로나19 직·간접 피해자에게 총 1만6111건의 금융을 지원했다. 액수로 따지면 4조2912억원에 달한다. 새마을금고는 지난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감염병 위기 경보가 '경계'로 격상된 때부터 코로나19 직·간접 피해자에게 최대 1000만원의 긴급자금을 2%의 낮은 금리로 빌려줬다. 기존 대출 원리금을 6개월 상환 유예하고 만기도 1년 더 연장해줬다. 지원 대상은 새마을금고와 거래하는 고객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됐거나 확진자와 접촉해 격리된 자, 확진자 방문으로 불가피하게 휴업에 들어간 의료기관·여행사·공연장·유통업체·숙박업체·음식업 등이다. 단 사치성 유흥업소는 제외하고 있다. 상환 유예 및 만기 연장이 1만517건(65.3%) 4조2458억원(98.9%)이었다. 긴급자금 신규 대출은 5594건(34.7%) 이뤄졌다. 대출 규모로는 454억원(1.1%)이다. 새마을금고는 앞서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발생 당시에도 총 743억원(신규 대출 239억원, 상환 유예 504억원) 규모의 금융을 지원한 바 있다. 새마을금고는 지역이나 직장에서 설립한 개별 단위금고와 이들을 통합 관리하는 중앙회(지역본부 13곳)로 구성돼 있다. 단위금고는 조합원을 대상으로 예금·대출 업무를 하며, 지난해 말 기준 전국 1300곳(지역금고 1201곳·직장금고 99곳)이 있다. 외환위기 직전인 1997년 단위금고는 2743곳까지 늘었다가 공적자금 투입 없이 지금의 형태로 구조조정됐다. 조합원 833만명에 비조합원인 일반 고객까지 합하면 약 2089만명이 거래한다. 새마을금고의 총자산은 209조1000억원이고, 각 금고는 매년 당기순이익의 3% 이상을 지역공헌사업에 쓰도록 돼 있다.

실시간 주요지수 2021.10.22 장마감 

국고채(3년) 1.889 ▲0.055
CD(91일) 1.090 ▲0.000
원-달러 1177.10 ▼0.10

코스콤 제공

많이 본 기사

구독
기사제보

10/24 09시 기준

40,764,241

오늘 383,784

오늘(%) 79.4%

2차접종 70.1%

확진 351,899

완치 323,393

사망 2,7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