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토부, 도로·항만 등 기반시설 15종 총조사 실시

등록 2020.06.02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국토교통부 로고

【서울=뉴시스】국토교통부 로고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국토교통부는 도로, 항만, 열수송관, 송유관 등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15종의 국가 기반시설물에 대해 '인프라 총조사 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총 4차년도(2020~2023)에 걸쳐 추진되며, 1차년도는 체계적인 조사를 위한 기반시설 분류체계 마련, 조사항목 도출 및 기반기설 기본현황 조사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제원, 유지관리·성능개선, 예산투입 등의 이력정보를 구축하는 한편, 내년 구축·운영 예정인 기반시설관리시스템을 통해 기관·시설물간 데이터베이스(DB)를 상호 연계관리하는 체계를 마련한다.

이를 활용해 국가 기반시설 성능 및 유지관리 비용 분석 등 기반시설 관리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생산·제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용식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 인프라 총조사 사업이 내실있는 기반시설 관리를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