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레바논 베이루트항 일대서 대규모 폭발…"수백명 사상"(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5 03:34:33
"장기내전에 자폭공격 등 테러 가능성도 배제 못해"
associate_pic
[베이루트=AP/뉴시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수백명이 죽거나 다치는 참사를 빚었다. 폭발로 부서진 건물들의 유리창과 문짝 등 파편과 잔해로 인해 사상자가 대량으로 발생했다. 2020.08.05


 [베이루트=AP·신화/뉴시스] 이재준 기자 =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발생해 수백 명의 사상자를 냈다고 알자디 TV가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폭발은 해변에 인접한 베이루트항에 쌓아둔 화학물이 터지면서 일어났으며 시내 전역에 걸쳐 건물들이 흔들리고 무너지면서 유리 등 파편이 쏟아져 내릴 정도로 위력이 컸다.

커다란 버섯구름이 피어올랐으며 폭발 충격에 건물 유리창이 깨져 흩날리고 문짝이 부서졌으며 잔해가 떨어져 나가면서 상당수가 죽거나 다쳤다.

목격자들은 "핵폭탄이 터진 줄 알았다"며 항구에서 치솟은 불길이 인근 건물들로 번지면서 폭죽처럼 연쇄적으로 폭발이 이어졌다"고 소개했다.

레바논 적십자의 게오르게스 케타네흐는 사망자와 부상자가 다수 생겼지만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며 사상자가 수백 명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적십자와 민방위국 구조대, 수십대의 구급차가 현장으로 급히 출동해 부상자를 인근 병원으로 욺기고 있다.

민방위국 관계자는 폭발 현장에서 부상자 수십 명을 병원으로 후송했으며 베이루트항 안에 잔해에 묻힌 시신들이 아직 많다고 밝혔다.

방송은 수십 명이 여전히 무너진 건물 잔해 등에 깔려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항구 부근에 있던 AP 사진기자는 사람들이 부상당한 채 쓰러져있는 것을 목격했으며 병원들이 부족한 혈액을 기증하라고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메르히 아부 메르히라는 사업가는 폭발로 자신의 배가 부서지면서 사람들이 갇혔다며 구출해 달라고 당국에 신고했다.

적십자 책임자는 수백명에 이르는 사상자 대부분이 깨진 유리창에 다쳤다고 말했다.

사고 원인이 테러공격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단순한 부주의에 따른 것인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레바논 남부 국경을 따라 이스라엘과 시아파 헤즈볼라 민병대 간 긴장이 고조하는 와중에 폭발이 생겨 주목을 사고 있다.

15년에 이르는 장기내전을 겪어온 베이루트에서는 자살폭탄 테러와 이스라엘군의 공습이 수시로 벌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