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오세훈 '토지거래허가제' 카드 꺼냈다…"부동산 불안 행위 용납 안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18:42:23
"부동산 시장을 불안하게 만드는 행위 용납하지 않을 것"
"주택공급 속도 중요하지만, 가격 안정 예방 처리가 선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열린 '사회복지 직능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04.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카드를 내놨다. 일주일내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풀겠다고 공언했지만, 서울 집값이 요동치자 '속도조절'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6일 오후 주택건축본부로부터 '스피드 주택공급' 관련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최근 압구정 현대 7차 아파트를 포함한 몇군데에서 신고가를 경신해서 거래가 이뤄졌다는 언론 보도에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며 "서울시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을 즉시 검토하고,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만들라"고 주문했다고 서울시 관계자가 전했다.

오 시장은 "장기적으로 부동산 시장의 하향 안정화를 지향하는 서울시의 주택공급정책이 오히려 시장 불안을 야기시키는 오류를 범해선 안 된다"며 "서울시는 부동산 시장을 불안하게 만드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택공급 속도가 중요하다고 말해왔고, 앞으로도 그 방향으로 가겠지만 가격 안정화를 위한 예방처리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당초 부동산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걸고 주택 공급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오 시장은 집값 과열 움직임이 나타나자 조금씩 태도 변화를 보였다. 그는 지난 13일 MBN 종합뉴스에 출연해 "부동산 시장이 과열된 지역을 토지거래허가 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 등 집값 상승 방지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며 기존 정책 기조에서 다소 선회하는 듯한 발언을 내놓은 바 있다.

오 시장이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카드를 꺼내든 건 재개발·재건축 속도가 좀 늦어지더라도 가격 안정이 더 중요하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는게 서울시 측 설명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장 불안에 대한 기사가 많이 나오고 있으니 그것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