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번엔 '델타 플러스']③새로운 변수 등장…'7월 거리두기' 연착륙 가능할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4 05:06:00  |  수정 2021-06-24 08:47:13
신규 확진자, 300명대서 600명대 급증
긴장감 완화, 휴가철 등 방역 악재 산적
전문가 "작년 데자뷔, 신중한 접근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 23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접수하고 있다. 2021.06.2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델타형(인도형)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보다 더 강력한 '델타 플러스' 변이 발생과 같이 새로운 변수가 나타나면서 일상 회복을 위한 새로운 거리두기 전환에도 물음표가 붙고 있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이 정확히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전문가들은 급격한 방역 완화는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4일 기준 일주일 후인 7월1일부터 정부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한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는 기존 5단계 체제에서 4단계로 간소화하고, 집합 금지 최소화와 사적 모임 금지 인원 완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방역 완화를 골자로 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의 전제 조건은 고위험군의 백신 예방접종과 안정적인 유행 통제다.

예방접종의 경우 정부가 목표로 한 상반기 1300만명 이상 1차 접종을 이미 초과했다. 23일 0시 기준 1차 접종자 수는 1510만여명이다.

여기에 정부는 신규 확진자 규모가 1000명 이하로 유지되면 7월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하기로 했다.

최근 일주일간 국내 발생 평균 확진자 수는 445.1명이지만 지난 23일 605명이 발생하면서 6월5일 725명 이후 처음으로 600명을 넘었다.

특히 20~22일 3일 연속 300명대에 머물던 것과 비교하면 하루 사이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

정부는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로 정책의 방향을 바꾸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지난 23일 브리핑에서 "1~2일 상황에 따라 방역 정책이 흔들릴 필요는 없다라고 생각한다"라며 "전반적인 추세가 가장 중요한 부분이고, 종합적으로 고려를 해서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3일까지 각 지자체별로 7월부터 적용할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에서 어느 단계를 적용할지와 이행 기간 설정 여부에 대해 의견을 취합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최진석 기자 = 전세계를 강타한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이 우려되고 있는 2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이용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델타형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바이러스 전파력이 알파형보다 높다고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델타형 전파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델타형 변이의 국내 검출률은 1.9%에 불과하다. 다만, 해외 유입 검출률은 37.0%로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1.06.23. myjs@newsis.com
정부는 취합한 자료를 모든 지자체와 공유한다. 각 지자체는 다른 지역과 방역 조치를 비교·분석하면서 추가 조율을 한다. 정부는 25일 실무 협의를 거쳐 오는 27일에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다만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을 위한 상황은 녹록지 않다.

지난 23일 기준, 최근 2주간 지역사회 내 잠재된 '무증상 확진자' 규모를 간접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감염경로 조사 중 비율은 25.6%로 여전히 확진자 4명 중 1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상태다.

델타형(인도형) 등 변이 바이러스 유입이 우려되는 해외 유입 확진자 증가도 위험 요인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 수는 최근 4일 연속 40명대(49명→40명→44명→40명)로 일주일간 하루 평균 34명이다. 4일 연속 40명대 해외 유입 확진자 수는 지난해 4월1~5일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급격한 방역 완화는 자칫 유행을 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우주 고려대학교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해 7월에도 확진자 수가 줄어서 긴장이 풀렸었다가 2차 유행이 왔었는데 지금도 똑같다"라며 "사회적으로 긴장도가 많이 떨어져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6~7월 확진자 규모가 한자릿 수까지 감소하며 유행이 통제됐지만 휴가철 이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서울도심집회 집단감염이 겹치며 8월부터 2차 대유행이 발생한 바 있다.

정재훈 가천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백신 접종률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대해 방향은 동의하지만 적용 강도와 시기는 매우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라며 "지금은 완화 속도가 너무 빠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