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덜란드 외무장관, 아프간 대사관 철수 문제로 사퇴

등록 2021.09.17 06:33:47수정 2021.09.17 06:37: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급상황 미리 대처 안해 전원 구출 못한 책임 "
국회에서 외무· 국방장관 사퇴안 가결 직후

associate_pic

[AP/뉴시스]시흐리트 카흐 네델란드 외무장관이 지난 5월28일 헤이그에서 기자회견 할 때의 모습. 그는 아프간에서 탈레반 점령후 대사관 철수를 원활히 하지 못했다며 9월16일(현지시간) 국회에서 불신임안이 가결되자 자진해서 사퇴했다.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네덜란드의 시흐리드 카흐 외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현지의 대사관 직원들 철수과정에서의 '무책임'을 이유로 의회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사퇴를 발표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카흐는 의회에서 자신에 대한 불신임 동의안이 다수의 찬성으로 통과한 직후에 스스로 사퇴를 결정, 발표했다. 

"하원은 정부가 무책임하게 행동해왔다고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나는 우리들의 성실성을 믿고 있으며, 장관으로서의 나의 판단의 결과에 대해서 끝까지 책임을 지려고 한다"고 그는 밝혔다.

국회는 카흐 장관이 의회와 아프간 대사관의 직원들이 긴급 상황이 곧 도래할 것이라는 예고를 했는데도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데 대해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 때문에 모든 인력이 제 때에 철수하지 못했고 현지 대사관 직원들이 "심각한 위험"을 만났다고 의회 대다수는 결론을내렸다.  게다가 의회에 너무 늦게, 불완전한 정보를 보고한 것도 엄청난 분노를 샀다.

 공식적으로는 의회에서 불신임 안을 가결했다고 해서 장관이 반드시 사임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앙크 바일레벨트 국방장관 역시 의회에서 절대 다수 찬성으로 불신임 안이 통과되었지만 그는 투표 결과와 무관하게 국방장관 직에 남아있겠다고 선언했다.

국방장관은 " 나의 최우선 임무는 여전히 아직 아프간에 남아있는 모든 사람을 빠짐없이 안전하게 귀국시키는 것"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