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약 기술수출 일변도…"10조 메가펀드로 3상 지원해야"

등록 2021.10.20 16:3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강병원 의원 "기술수출 11조6천억이지만 완제품 개발 부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국내 신약 개발이 기술 수출에서 멈추지 않고 상용화까지 이어지기 위해선 정부의 메가펀드 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20일 보건복지위 종합감사에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기술 수출이 11조6000억원 수준의 성과를 거뒀으나 제품화 완주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한국의 신약 개발 연구 효율성은 OECD 20개국 중 상위권에 속한다. 그러나 승인 임상 수, 허가 신약수 등 개발 효율성은 15위에 불과하다.

이처럼 후기 임상 여건 인프라는 세계적 수준이지만 국내 바이오 벤처의 경우 기술 수출에 의존하고 있고 처음부터 기술 수출이 목표인 경우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 의원은 "정부의 바이오헬스 분야 R&D 지원은 최대 임상 1, 2상까지만 지원을 한다"며 "인적 자원, 의료 접근성, 의료데이터 등 최고 수준의 환경에도 불구하고 신약 개발의 어려움이 크다"고 지적했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임상 3상의 장벽이 굉장히 높다"며 "많은 비용이 필요한데 현재로서는 임상 지원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 의원은 "신약 개발의 핵심은 후기 임상의 성공에 달렸다"며 WTO(세계무역기구) 통상 마찰을 피하고 장기적으로 안정적 투자를 위해 정부 주도의 메가펀드 조성을 통해 지원할 것을 요구했다.

또 바이오 벤처의 가능성에 대기업의 자본이 더해질 수 있도록 대기업과 매칭을 전제로 하고 대기업의 경우 공익 목적 신약 개발에 한 해 지원하는 방향을 제안했다.

권 장관은 "제안에 공감한다. 바이오벤처와 기술을 매칭하고 상용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대기업에 대해 공익 목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아울러 정부, 민간이 협업해 메가펀드를 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