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캠프, '개 사과' 논란에 진땀…"SNS, 너무 딱딱하면 재미 없어"

등록 2021.10.22 09:33:37수정 2021.10.22 10:0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누가 비하하거나 조롱하려고 하겠나"
尹, 전두환 발언 사과 후 개 사진 올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토리 사진이 올라오는 인스타그램.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22일 후보 개인 SNS의 '개 사과' 논란에 대해 "인스타그램이 너무 딱딱하면 재미가 없다", "조롱하려고 한 게 아니다"라며 수습에 나섰다.

윤 전 총장 캠프 김기흥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그런 (국민 비하) 쪽으로 저희가 비하하거나 조롱하려고 한 게 아니다. 누가 그렇게 하겠나"라고 해명했다.

이어 "최근에 (SNS에) 올린 사진들이 사과, 아버지 추억 관련된 사진이었다. 그 흐름으로 보시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의원도 "개인의 인스타(그램)이라는 것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다"고 감쌌다.

권 의원은 "본인의 페이스북과 어제 기자회견에서 유감 표명, 여기가 공식입장이라고 보면 되고 인스타그램은 그냥 약간 재미를 가미한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될 것"이라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개에게 과일 사과를 주는 사진을 게시했다. 누리꾼들은 그가 전날 '전두환 옹호' 발언에 "송구하다"고 사과한 것을 두고 "국민을 개로 비하한 것이냐", "사과 먹고 떨어지란 건가"라고 지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