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원전 수사 과정서 진실 은폐하려는 정권 파렴치 알아"

등록 2021.11.29 17:03:57수정 2021.11.29 17:0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월성 조작사건 지휘 과정서 실패 알게 돼"
"공정 내동댕이치는 정권…교체 이뤄야"
이수정 영입·이준석 패싱 논란엔 "답 안해"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 대덕연구단지 내 한전원자력연료를 방문해 원자력 연료 생산에 사용되는 연료봉에 대해 설명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9일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제가 원전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황당한 정책, 여기에 대해 진실을 은폐하려는 정권의 파렴치에 대해서 왜 이들이 그렇게까지 했는지 조금씩 알아나가게 됐다"고 전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한 카페에서 연구원·노조·카이스트 학생과의 간담회를 갖고 "국민 대부분이 이제는 다 아는데, 제 입장에서는 수사 참고자료가 송부가 됐던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사건을 지휘하는 과정에서 한국 원전의 실패를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게 환경 정책, 에너지 정책, 국가산업 정책, 교육 정책 면에서 얼마나 황당무계한 일인지 조금만 들여다보면 알 수 있다"며 "이것도 공정과 상식을 내동댕이치는 정권 교체가 왜 이뤄져야 하는지 보여주는 한 분야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간담회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안전이라는 문제를 가지고 원안위(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브레이크를 걸었으면 모르겠는데, 다른 에너지원과 시설에 비해서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전 사업과 관련해선 "당연히 재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가 이수정 경기대 교수 임명 문제를 두고 비판한 데 대해선 "정치 이야기는 제가 오늘 여기서 별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대답을 피했다.

이 대표가 충청 일정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데 대해서도 "거기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서 이날 오후 한국원자력연구원 대덕연구단지에 방문해 SMR(소형모듈원전)을 살펴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