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기시다 "고노담화, 재검토 생각 안해" 계승 입장 밝혀

등록 2021.12.09 17:13:01수정 2021.12.09 19:5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는 "법령 따라 판단"

associate_pic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6일 일본 임시국회가 소집된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소신표명 연설을 하고 있다. 2021.12.09.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과 관여에 대해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河野)담화'를 재검토할 생각이 없다며 계승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중의원 본회의에서 1993년 당시 관방장관이던 고노 요헤이(河野洋平)가 발표한 고노담화에 대해 "재검토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그는 이날 참의원 본회의에서는 적 기지 공격 능력과 관련 집단적 자위권 행사 때 사용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개별 사태에 대한 대응에 대해서는 헌법 및 안전보장관련법을 포함한 관련 법령에 따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전수방위 논란이 있는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의 검토를 추진하고 있다.

헌법 개정에 대해서는 “여야의 틀을 넘어 적극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을 기대한다”고 개헌에 대한 의욕을 다시 확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