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수정 "김건희, 피해자 김지은 고통 배려 안해…머리 숙여 사과"

등록 2022.01.18 09:09:11수정 2022.01.18 15:37: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줄리설'로 고통받아왔음에도 막상 배려 못해"
김건희 "난 안희정 불쌍…나와 尹은 안희정 편"
김지은 "진심 어린 사과 요구…악플 시달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가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안희정 불쌍하다" 언급과 관련해 피해자 김지은 씨에게 사과했다.

이 교수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전했다.

이어 "'줄리설'로 인한 여성비하적 인격말살로 후보자 부인 스스로도 오랫동안 고통을 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님의 고통에 대해서는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김건희 씨는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방송된 통화 녹취록에서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그걸 잡자고 했잖아. 아니 그걸 뭐하러 잡자 하냐고"라며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해.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구먼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김지은 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김건희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한다.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됐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