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요르단, 1년간 시리아 난민 6만2천명에 취업허가 발급

등록 2022.01.26 07:05:06수정 2022.01.26 09:2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1년 취업허가 발급건수 '신기록'- 유엔난민기구(UNHCR) 발표

associate_pic

[암만=AP/뉴시스]15일(현지시간) 요르단 수도 암만 북쪽 80km에 있는 마프라크의 자타리 난민촌에 마련된 의료센터에서 시리아 난민들이 중국산 시노팜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2021.02.16.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유엔난민기구( UNHCR)는 2021년 한 해 동안 요르단정부가 시리아 난민들에게 발급해 준 취업허가증이 6만2000건에 달하는 신기록을 세웠다고 2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여기에는 3만1000건의 탄력적 허가증도 포함돼 있으며 이 역시 신기록을 경신했다.  이 허가증은 난민들이 같은 지역내에서 비슷한 일자리를 찾아 이동할 수 있게 하며, 고용주와 감독기관 역시 변경될 수 있게 해주는 증서라고 유엔난민기구는 설명했다.

유엔난민기구는 요르단 정부가 더 많은 시리아 난민들에게 이처럼 노동시장을 개방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는 데 대해 찬사를 보냈다.

시리아 난민들은 2016년부터 요르단 경제의 여러 부문에서 취업이 허가되어 일을 해왔다.  2016년은 국제사회가 '요르단 조약'에 의거해 요르단에 대한 자금 지원과 무역 확대를 시작하면서 시리아 난민들에게 교육 및 법률 부문에도 취업 기회를 주기 시작한 해라고 UNHCR은 밝혔다.

유엔에 따르면 요르단은 대부분 시리아인들인 난민 75만여명을 받아들여 살게하고 있으며 인구 대비 난민 수용자 수가 세계 2위인 나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