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카카오, 타파스·래디쉬 합병… 북미시장 판도 바꾼다

등록 2022.05.19 10:40: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웹툰 타파스-웹소설 래디쉬 결합으로 IP 밸류체인 완성
북미 최고 수준 스토리 IP 기업 구축
현지 역량 기반으로 미 시장 1위 사업자 성장 목표

associate_pic

[사진=카카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카카오가 타파스 미디어와 래디쉬 미디어의 합병을 전격 결정했다. 북미 웹툰 플랫폼과 웹소설 플랫폼의 전략적 합병으로 현지 시장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19일 카카오는 자회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이번 합병으로 북미 1위 사업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타파스와 래디쉬는 각각 이사회를 거쳐 두 회사의 합병을 최종 결의했다. 존속법인은 래디쉬로 타파스 미디어를 흡수하는 형태로, 합병 비율은 래디쉬와 타파스가 각 1:18로 책정됐다. 오는 8월 1일 합병기일을 목표로 타파스와 래디쉬는 새로운 합병 법인명에 대한 결정을 포함해 상세 합병절차를 밟아 나갈 계획이다. 새 합병법인의 최고경영자(CEO)는 타파스를 굴지의 북미 웹툰 플랫폼으로 성장시킨 김창원 대표가 맡는다.

이번 합병은 타파스와 래디쉬가 북미에서 쌓아온 스토리 지식재산권(IP) 역량을 합쳐 시너지를 창출하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성장 동력을 극대화하려는 전략적 결정이다. 신규 합병 법인은 타파스와 래디쉬는 물론 래디쉬가 지난해 인수한 우시아월드까지 3개 플랫폼을 아우른다. 합병 이후에도 3개 서비스는 독립적으로 운영된다.

합병 법인은 원천 IP를 오디오 콘텐츠, 메타버스, NFT 등 여러 분야로 확장하는 데도 주력한다. 일례로 래디쉬는 북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오디오 콘텐츠 시장을 겨냥, 올해 중순부터 주요 작품들의 오디오북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합병으로 기대되는 또 하나의 시너지는 북미 최고 수준의 ‘IP 스펙트럼’을 갖춘 기업으로의 발돋움이다. 타파스와 래디쉬가 현지에 구축한 창작자 규모는 10만명에 달한다. ‘스토리 IP’라는 하나의 기치로 뭉친 합병 법인의 대규모현지 창작자들은 웹툰, 웹소설 등 영역에 구애 받지 않고 유수의 IP들을 쏟아낼 예정이다.

아울러 1% 미만 IP로 타파스 매출의 60~70%를 견인하고 있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프리미엄 IP들을 타파스, 래디쉬, 우시아월드에 공격적으로 공급, 더 가파른 매출 성장세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폭넓은 장르 확장 역시 합병 법인의 강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타파스는 현지 정서에 최적화된 여러 장르물을 바탕으로 빠른 매출 성장세를 그리고 있으며, 로맨스로 큰 사랑을 받아온 래디쉬는 지난해 세계 최대의 동양 판타지 서비스인 우시아월드를 인수하면서 남녀 독자를 모두 포섭하는 유일의 웹소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타파스와 래디쉬 합병은 플랫폼 간의 단순한 결합을 넘어 북미 스토리텔링 산업의 진화를 이끌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북미 ‘삼각 편대’였던 타파스와 래디쉬, 우시아월드의 IP 역량과 카오엔터테인먼트의 한국 IP가 결합해 강력한 ‘IP 파이프라인’을 구축, 이를 통해 지속적인 IP 성공사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목표도 제시했다. 이 대표는 “이번 합병이 북미 사업 성장을 가속화 시키는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3년내 글로벌 거래액 3배 성장, 북미 거래액 5000억원달성 이라는 목표를 가시화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창원 합병 법인 대표는 “초경쟁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이번 합병은 스토리 IP 사업자로서 압도적인 역량과 경쟁력을 갖추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전 장르를 아우르는 IP로 북미 독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리더가 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