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식선거운동 첫날 포항, 국힘·무소속 접전 양상

등록 2022.05.19 19:18:38수정 2022.05.19 20:3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포항시 남·북구 당협 후보자 출정식
무소속연대도 ‘필승! 출정식’
13일 간 대장정 돌입
“배신과 오만, 불통과 독선의 공천 심판해 달라”
이번 선거, 시민혁명 창구돼야 여론 확산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국민의힘 포항시 남구·울릉군 후보자들은 19일 오전 송도동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출정식'을 개최했다.(사진=국민의힘 포항시 남구·울릉군 당협 제공) 2022.05.19.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공식 선거운동 첫날을 맞아 경북 포항지역은 국민의힘 후보와 무소속 후보들이 첨예한 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 여파를 몰아 자당 지지세를 굳히려는 반면 무소속 후보들은 배신과 오만, 불통과 독선의 정치 심판과 사천, 친인척, 밀실공천 의혹을 제기하며 민심에 호소하고 나서 무소속 후보 선전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부 후보들은 '정당'보다 '인물'을, '당쟁'보다 '정책'을 주장하며 정당을 초월한 인물론으로 정당공천제에 식상한 유권자들에게 '우리 주권은 스스로 찾아야 한다'는 분위기를 확산하며 '이번 선거가 시민혁명의 창구가 돼야 한다'는 여론을 확산하고 있다.  

국민의힘 포항시 남구·울릉군 후보자들은 19일 오전 송도동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출정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포항시 남구·울릉군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병욱 국회의원과 이강덕 포항시장 후보를 비롯한 포항시 남구 후보자 전원, 선거운동원,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후보자 전원은 출정식에서 포항 발전을 위해 한 팀으로 똘똘 뭉쳐 6·1 지방선거에서 압승할 것을 다짐했다.

김병욱 의원은 “오만한 초거대야당 민주당을 이번에 확실히 심판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힘을 받을 수 있다”며 “원팀 정신으로 포항시장, 지방의원 후보 모두 압승해 포항과 울릉의 밝은 미래를 열어가자”고 말했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 남구 무소속희망연대 후보들은 19일 오전 형산로터리에서 선거운동원과 지지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당 공천 심판을 위한 필승! 연합출정식’을 열어 “지역 민심을 무시한 배신과 오만, 불통과 독선의 공천에 빼앗긴 공정과 상식의 정치를 되찾겠다”고 밝혔다.(사진=무소속희망연대 제공) 2022.05.19.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포항북당협 선대위(상임선거대책위원장 김정재)도 이날 당협사무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제8대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후보와 김희수·이칠구·연규식 경북도의원 후보, 김종익·백강훈, 김상백·이상범, 김일만·황찬규, 안병국·김상일, 정원석·배상신, 김민정·양아영, 백인규·김하영 포항시의원 후보자, 선대위원, 일반 당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정재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국민의힘 후보 전원을 당선시키는 지방선거 압승으로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에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반면 포항 남구 무소속희망연대 후보들은 19일 오전 형산로터리에서 선거운동원과 지지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당 공천 심판을 위한 필승! 연합출정식’을 열고 “지역 민심을 무시한 배신과 오만, 불통과 독선의 공천에 빼앗긴 공정과 상식의 정치를 되찾겠다”고 밝혔다. 

이날 연합출정식에는 서재원·정우영 경북도의원 후보, 김철수·김홍열·박정호·이보석·조영원·최현욱 포항시의원 후보 등 모두 8명의 후보들과 지지자들이 형산로터리 일대를 가득 메우며 무소속희망연대의 힘과 세를 과시했다.

이들은 이날 무소속희망연대가 출범하게 된 배경과 당위성에 대해 피력하며 “이번 공천에서 자행된 배신과 오만, 불통과 독선의 정치를 엄중히 심판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의회 다(용흥동, 우창동)선거구 무소속 기호4번 차동찬 후보는 19일 오후 우방토파즈 앞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국민의힘은 이사짐센터를 방불케 하는 사천으로 민심을 배반하고 당심도 왜곡하고 있다"며 "3인 정수 선거구에 2인만 공천하는 기상천외한 일도 벌어지고 있다"고 성토했다.사진은 선거운동하는 차동찬 후보.(사진=차동찬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2022.05.19.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일촉즉발의 긴장감도 연출됐다.무소속 희망연대는 이날 오전 포항수협 송도활어회센터 앞에서 열린 국민의힘 출정식을 찾아 지역 국회의원을 상대로 주민을 무시한 공천의 부당성에 대해 조목조목 따지며 사과를 요구하면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기도 했다.

포항시의회 다(용흥동, 우창동)선거구 무소속 기호4번 차동찬 후보는 이날 오후 우방토파즈 앞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국민의힘은 이사짐센터를 방불케 하는 사천으로 민심을 배반하고 당심도 왜곡하고 있다"며 "3인 정수 선거구에 2인만 공천하는 기상천외한 일도 벌어지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10여 년 공들여온 정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심정이 오죽하겠느냐"며 "자신은 오직 주민들만 바라보며 주민을 주인으로 섬기며 현장생활정치를 실현해 나가겠다"며 표심으로 반드시 심판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 같이 포항지역은 국민의힘 부당 공천에 대한 주민 반발이 커지면서 시의원 지역구를 중심으로 무소속 출마자 개인역량에 따라 국민의힘 공천자를 앞지르는 지지세를 확보한 인사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이에 포항이 무소속 돌풍의 진원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양덕동 시민 A(54)씨는 "정당공천제가 국회의원 공천제로 전락한 만큼 시민 스스로 정당 보다 인물 위주로 시민일꾼을 뽑는 시민혁명을 이번 선거로 이뤄야 한다"며 "이제는 참여 민주주의로 우리 주권을 스스로 되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