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T '양자암호', 강소기업 손잡고 글로벌 간다

등록 2022.05.25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계 첫 양자난수생성기술 칩에 암호 관련 기술 적용
최고 보안등급 암호칩과 '원칩' 개발…국방·공공 시장 공략
생체인증키와 기술 결합…美 연방정부·인도 인증 시장 진출 타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SK텔레콤이 비트리, 케이씨에스, 옥타코 등 국내 암호분야 강소기업들과 함께 QRNG로 보안을 강화한 제품을 개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도전한다. 김동우 SK텔레콤 혁신사업개발1팀 팀장이 사업 청사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서울=뉴시스】심지혜 기자 = SK텔레콤이 국내 암호분야 강소기업과 손잡고 양자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SK텔레콤은 비트리, 케이씨에스(KCS), 옥타코 등 국내 암호분야 기업들과 개발한 양자난수생성(QRNG) 관련 제품으로 국방·공공 사업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타진한다고 25일 밝혔다.

IDQ는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 비트리와 지난 2020년 QRNG 칩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IDQ는 SK텔레콤이 2018년 인수한 양자암호통신기업이다. QRNG를 칩 형태로 구현하면 다른 분야 제품에 응용하기 쉽고 높은 수준의 보안을 요구하는 신기술 분야로의 확대가 용이하다는 게 SK텔레콤 설명이다. 이 칩은 삼성전자 스마트폰인 ‘갤럭시A 퀀텀’에 내장된 이후 두 개의 후속 모델 출시로 이어졌다.

IDQ와 비트리는 QRNG 기술진화를 목적으로 차세대 칩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보다 더 작고 개선된 성능을 갖추면서 저렴한 가격으로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목표는 2024년 초 상용화다.

엄상윤 IDQ 코리아 대표는 "IDQ가 보유한 양자 난수 발생기의 원천 기술을 다양한 보안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성공시켜나갈 것"이라며 "이후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양자보안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희걸 비트리 부사장은 "QRNG 시장 확산을 위해 IDQ와 함께 현재보다 성능 뿐만 아니라 가격 경쟁력 있는 차세대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SK텔레콤이 보안 강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QRNG 시장 확대에 나선다. (사진=SK텔레콤 제공) 2022.5.24 *재판매 및 DB 금지



SK텔레콤은 최고 보안 등급을 받은 케이씨에스의 칩과 결합한 ‘양자암호 원칩’을 개발, 국방·공공 시장을 공략한다. 케이씨에스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다양한 제품과 디바이스에 보안을 제공하는 암호칩(KEV7)을 개발했다. KEV7 칩은 국정원으로부터 전체 2등급 암호듈검증(KCMVP) 인증을 획득, 국내 암호칩 중에서 가장 높은 보안등급을 받았다.

양자암호 원칩은 KEV7 칩에 QRNG 칩을 탑재, 보안을 강화한 제품이다. 양사는 이 원칩으로 국방 무기체계사업과 한전 등 공공기관 사업, 월패드 등 홈네트워크 보안 시장 등의 진출을 추진한다.

김한직 케이씨에스 상무는 "SK텔레콤과 공동투자·사업개발 형태로 진행하고 있는 양자암호 칩은 내년 초 상용화할 계획"이라며 "이를 토대로 국방·공공 시장에서의 사업 성장이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SK텔레콤이 비트리, 케이씨에스(KCS), 옥타코 등 국내 암호분야 기업들과 개발한 QRNG 제품으로 국방·공공 사업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타진한다. (왼쪽부터) 김동우 SKT 혁신사업개발1팀 팀장, 엄상윤 IDQ코리아 대표, 김희걸 비트리 부사장, 김한직 KC 상무, 유미영 옥타코 이사. (사진=SK텔레콤 제공) 2022.5.24 *재판매 및 DB 금지



생체인증 벤처기업 옥타코와는 지문인식 보안키 사업에서 협력하고 있다. 옥타코의 온라인 인증 서비스 기반 카드형 지문보안키(FIDO)에 QRNG 기술을 결합한 ‘이지퀀트(EzQuant)’가 대표 제품이다.

FIDO는 온라인 환경에서 ID, 비밀번호 없이 생체인식 기술을 활용해 개인 인증을 수행하는 기술이다. 주로 지문이나 홍체 등 생체정보를 이용한다.

이지퀀트는 현재 경기도청과 대전상수도 사업본부, 지하철 통합관제 CCTV 관리자 보안인증 수단으로 채택됐다.

기존 생체인증으로 수행하던 PC 로그인과 그룹웨어, 전사적자원관리(ERP)와 같은 사내 보안 시스템의 모든 인증과도 연동할 수 있다. 사무실 출입에 필요한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을 활용해 출입 보안에도 이용할 수 있다.

옥타코는 QRNG를 결합한 FIDO 기술로 마이크로소프트의 MS365나 구글 클라우드 등 글로벌 오피스 플랫폼과의 연동 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미국 연방정부 인증 서비스까지 공략할 예정이다. 인도 대국민 인증 서비스인 안다하르 프로젝트를 겨냥한 QRNG 지문 인증장치도 준비 중이다.

이재형 옥타코 대표는 "앞으로 QRNG를 접목한 솔루션을 통해 FIDO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보안 인증 사업을 확대, 더 성장할 수 있는 모멘터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이밖에도 사물인터넷(IoT)·차량용 사이버 보안(V2X)·금융 등 다양한 영역에서 여러 업체들과 QRNG를 적용한 솔루션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하민용 SK텔레콤 담당(CDO)은 "국내 양자보안기술 생태계 구축을 통해 국내외 양자 사업을 강화하겠다"며 "중장기 R&D 기반 국방, 공공 보안 시장을 중심으로 민간 IoT, V2X, 금융 등 다양한 영역으로 양자암호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im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