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전투표 앞둔 울진군수 후보들, 장외설전

등록 2022.05.26 17:57: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황이주 후보 "무제한 공개토론회" 제안했으나 거절당하자 각종 의혹 제기
손병복 후보 "황이주, 자격요건 갖추지 못했다"…의혹은 "삼성에 물어보라"

associate_pic

손병복 국민의힘 울진군수 후보 *재판매 및 DB 금지



[울진=뉴시스] 이바름 기자 = 손병복 국민의힘 경북 울진군수 후보가 황이주 무소속 울진군수 후보에 대해 "자격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손 후보는 26일 "공식적으로 토론회를 요청하려면 주요 일간지 5% 여론조사 결과를 받아야 가능하다"며 "자격요건을 갖추지 못한 본인의 잘못을 감춘 채 본인이 토론회를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군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9일 황이주 후보는 "울진발전 방안을 포함한 모든 지역 현안들을 놓고 손 후보와 무제한 공개토론회를 갖자"고 손 후보에게 제안했으나 거절당했다.

그러자 황 후보는 "군민의 알 권리를 철저히 무시하는 행동"이라면서 "지난 2018년 선거에서는 토론회에 나섰던 손 후보가 이번에는 응하지 않는 모습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4년간 손병복 후보의 20억 재산 감소와 선거자금 마련 의혹, 삼성엔지니어링 부사장 재직 시 업계추산 최대 4000억원 손실 의혹, 삼성 직원 내부고발 묵살 의혹 등에 대한 손 후보의 명확한 해명을 촉구했다.

associate_pic

황이주 무소속 경북 울진군수 후보 *재판매 및 DB 금지

손 후보는 사업 손실 의혹에 대해 "삼성엔지니어링 부사장 재직 당시 사우디에서 1조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한 프로젝트"라며 "이 프로젝트로 삼성엔지니어링을 전세계 4등으로 만들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또한 "그런 큰 이슈를 어떻게 전국의 일간지 한 곳에서만 기사화시킬 수 있는지 의문이며, 유착관계가 의심스럽다"면서 "정확한 내용은 삼성엔지니어링에서 답을 얻으면 된다"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