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백악관서 BTS 만난다…反아시아 증오범죄 논의(종합)

등록 2022.05.27 07:51:28수정 2022.05.27 11:00: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BTS, 세계 전역에 희망의 메시지 확산하는 젊은 대사"
빅히트뮤직 "다양성, 문화·예술 전반 이야기도 나누길 바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레드카펫. 2022.05.27.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서울=뉴시스]김난영 특파원,  이재훈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글로벌 수퍼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만난다.

백악관은 2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31일 세계적인 케이팝 인사이자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올랐던 음악 그룹 방탄소년단이 바이든 대통령을 만난다"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뮤직 역시 '아시아계 미국인 및 하와이/태평양 도서 원주민 유산의 달(AANHPI Heritage Month)'을 맞아 방탄소년단이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백악관을 예방한다고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은 이번 만남에서 아시아계 대표성 문제를 비롯해 코로나19 이후 부상한 반(反)아시아 혐오 범죄와 차별 등을 논의한다. 백악관은 특히 반아시아 혐오·차별이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지는 문제가 됐다고 보고 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예전부터 반아시아 증오 범죄 급증과 싸우겠다는 약속을 말해 왔고, 지난해 5월 증오 범죄를 식별, 조사, 보고하고 더 수월하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자원과 법 집행을 제공하는 코로나19 증오범죄법에 서명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은 다양성·포용의 중요성, 그리고 세계 전역에 희망과 가능성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젊은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빅히트뮤직은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에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젊은 앰배서더로서의 역할과 문화·예술 전반에 대해서도 바이든 대통령과 의견을 나눌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백악관에 초청을 받아 큰 영광이다. 방탄소년단이 한국 아티스트를 대표해 백악관을 예방해 바이든 대통령과 환담을 나누는 만큼 포용과 다양성, 아시아계 대상 혐오범죄, 문화·예술 전반에 걸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등을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아시아계 혐오에 대해 분명한 반대의 뜻을 밝혀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제76차 유엔총회. 2022.05.27.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3월 애틀랜타에서 백인 남성의 총격으로 한국계를 포함한 아시아계 8명이 사망했을 당시 방탄소년단은 소셜 미디어에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그리고 슬픔과 함께 진심으로 분노를 느낀다"며 '#StopAsianHate'(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를 멈춰라), '#StopAAPIHate'(아시아태평양계에 대한 증오를 멈춰라)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아시아인 차별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했다.

또 재작년 미국 내 흑인 인권운동 '블랙 라이브스 매터'(BLM·흑인의 생명은 중요하다)와 관련, BLM 측에 약 100만 달러(약 12억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백악관 초청 전에도 사회 문제와 관련 국제 무대에서 목소리를 내왔다.

작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 총회'에서 대한민국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청년·미래세대를 대표해 연설했다. 특히 현역 연예인 중 처음으로 외교관 여권을 사용했다. 이후 문재인 전 대통령과 함께 미국 ABC 방송에 함께 출연해 인터뷰도 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빅히트뮤직 모회사인 하이브, 유니세프(UNICEF)와 손잡고 아동·청소년 폭력 근절 캠페인인 '러브 유어셀프(Love Myself)'에 참여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20년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이후 미국을 비롯한 서구 국가에서는 반아시아계 혐오 정서가 급증했다. 지난해 3월에는 조지아 애틀랜타에서 백인 남성의 총격으로 한국계를 포함한 아시아계 8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참사 직후 트위터를 통해 "아시아계 미국인 공동체가 엄청난 고통을 느낄 것"이라며 해당 범죄를 "비미국적(un-American)"이라고 규정하고, "상처받은 아시아계 미국인 공동체와 함께한다"라고 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