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이버, 클라우드 기반 위성 서비스 키운다

등록 2022.05.27 10:04: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클라우드 기술 기반해 서비스 확대…쎄트렉아이와 업무협약 체결
양사 "우주 경제 가속화 목표로 혁신 계속할 것"

associate_pic

김도형 쎄트렉아이 사업개발 부문장,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 이포원 에스아이에이 사업개발 실장. [사진=네이버클라우드]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네이버클라우드는 클라우드 기반 위성 서비스 확대를 위해 우주 위성체계 개발 기업인 쎄트렉아이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쎄트렉아이 및 자회사인 에스아이아이에스(SIIS), 에스아이에이(SIA)가 함께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여러 산업에서 검증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쎄트렉아이에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클라우드에 따르면 위성 영상과 이미지 정보를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저장공간과 컴퓨팅 장치가 필요해 클라우드가 필수적이다. 또 우주 사업은 국가 주도에서 민간 기업이 주축이 되는 전환기를 맞고 있다. 양사는 이러한 흐름에 맞춰 클라우드 전환 및 협업을 통해 위성 서비스 분야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쎄트렉아이는 자회사 SIIS의 영상판매 서비스와 SIA의 인공지능(AI) 기반 지리정보 분석 서비스를 통합해 지구관측 솔루션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위성체계 및 영상 분석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쎄트렉아이는 오는 2024년 자체 위성 스페이스아이-티(SpaceEye-T) 발사를 계획 중이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전략&기획 총괄 상무는 “이번 협업을 통해 위성 서비스 분야 내 성장을 함께 도모할 수 있게 되어 뜻 깊다”라며 “안정적인 자사 인프라와 네이버가 보유한 다양한 기술들을 활용해 클라우드 기술이 우주 경제를 가속화할 수 있도록 혁신을 거듭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이을 쎄트렉아이 대표는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업을 통해 위성 영상에 기반한 지구관측 비즈니스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