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영길 "오세훈 때 지옥이던 광화문광장 지켜내겠다"…투표 호소

등록 2022.05.27 09:47: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전 투표 첫날 광화문역서 출근길 인사 후 SNS
"왜 송영길이 서울시장이어야만 하는지 과거가 증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자 TV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2022.05.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27일 "서울시장이 누구냐에 따라 광화문 광장은 지옥과 천국을 오갔다"며 "왜 지금 송영길이 서울시장이어야만 하는지, 왜 야당시장이 필요한지 말하지 않아도 과거의 경험이 필요 이유를 증명하고 있다"고 지지를 요청했다.

송 후보는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 7월 광화문광장 재개장 소식을 알리며 "MB때의 광화문 광장은 지옥이었다. 명박산성으로 가로막히고, 경찰의 물대포에 시민들은 쓰러졌다. 당시 서울시장은 오세훈 후보"라고 비판했다.

이어 "촛불로 가득 찼던 광화문을 기억한다"며 "저 역시 촛불시민의 한 사람으로 대한민국 현대사의 고비마다 이곳에서 촛불시민들과 함께 했다"고 적었다.

이날 광화문역에서 출근길 인사를 한 송 후보는 사전 투표장으로 향한다며 "서울시장 송영길은 집회·결사의 자유 보장은 물론이고, 도심 속 문화·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종로의 ‘숨통’같은 공간으로 만들고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