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려대 등 5개 대학에 '그린캠퍼스' 조성…총 18억 투입

등록 2022.07.04 12:00:00수정 2022.07.04 14:5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상대·고려대·광주교대·중원대·한신대 선정
2025년까지 1억2000만원씩 총 18억원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경상대·고려대·광주교대·중원대·한신대 등 5개 대학이 환경부가 추진하는 '그린캠퍼스 조성'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

환경부와 환경보전협회는 이들 대학과 오는 5일 오후 서울스퀘어 회의실에서 '그린캠퍼스 조성 지원' 협약을 체결한다고 4일 밝혔다.

그린캠퍼스 조성 사업은 대학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되는 사업으로 지난 2011년부터 진행됐다. 대학 구성원들의 녹색생활 실천 유도, 대학 내 친환경 시설 보급 확대 등이 추진된다.

앞서 지난 4~5월 공모를 통해 신청받은 14개 대학 중 평가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이번 5개 대학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환경부는 이들 5개 대학에 그린캠퍼스 현판을 전달하고, 그린캠퍼스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2025년 6월까지 대학별로 연간 1억2000만원씩 총 18억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매년 사업 추진실적을 평가해 우수한 대학은 포상하고 모범 사례를 전파한다.

사업에 선정된 5개 대학은 자체 수립한 사업계획에 따라 ▲탄소중립 선언 및 국제표준 인증 취득 ▲건물 에너지관리시스템을 이용한 전력 사용량 감시·추이 분석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개방형 생태캠퍼스 조성 등을 추진한다.

환경보전협회는 대학 내 온실가스 배출목록 구축, 감축계획 수립 등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유제철 환경부 차관은 "대학이 그린캠퍼스 조성사업으로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탄소중립 실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