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두선 대우조선 사장 "하청지회 불법파업으로 경영정상화 기대 흔들려"

등록 2022.07.06 10:08:51수정 2022.07.06 10:3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기극복 위한 비상경영 선언
CEO 명의 담화문 발표…전 임직원 동참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대우조선해양은 6일 CEO 명의의 담화문을 통해 현 위기 상황 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전체 구성원의 동참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의 이번 비상경영 선포는 최근 대규모 손실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선박 계약 해지, 원자재가 인상, 대규모 인력 이탈로 인한 인력 부족과 최근 하청지회의 불법 점거에 따른 대내외 환경으로 촉발된 위기 상황을 극복하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박두선 사장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최근 수주 회복으로 오랫동안 짓눌러왔던 생산물량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경영정상화의 희망을 품었지만, 하청지회의 불법적인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이런 기대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며 "사장을 포함한 모든 임원이 24시간 비상 체제를 가동하며 현 위기를 하루빨리 해소하고 지속 성장하는 회사를 만드는 것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회사는 과거 해양 플랜트 사업 등에 있어 역량 부족, 저유가 등 환경변화에 신속히 대응하지 못해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국민과 산업은행 등 대주주의 도움과 임직원들의 고통 분담 등 구조 조정을 착실히 이행해 왔다.

최근 수주 시장도 살아나며 불황의 끝이 보이는 듯 했다. 하지만 급격한 원자재 가격 상승, 러시아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또 다시 지난해와 올해 1분기 연속적인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올 1분기 말에는 부채비율도 547%로 확대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바탕으로 미래 전략을 수립하며 준비중이었다.

하지만 또 다시 하청지회의 도크 무단 점거로 인한 초유의 진수 연기가 4주 차에 접어들어 공정지연으로 인한 전후 공정의 생산량을 대폭 축소할 수밖에 없는 등 회사의 존폐가 우려되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6월21일에는 임원 워크숍을 통해 임원 전체가 비상경영 동참을 결의했다. 생산현장 직장, 반장들로 구성된 현장책임자연합회의 비상경영 동참 선언 등 재도약과 위기극복을 위한 전사적인 비상경영 체제에 들어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