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배우 김성원, 영원히 잠들다…발인 엄수

등록 2022.08.10 08:11: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원로배우 김성원(85)이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1957년 CBS 성우 2기로 데뷔한 그는 사극 '여보 정선달' 주연을 맡으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또 한국 최초 창작 뮤지컬 '살짜기 옵서예'에 출연한 1세대 뮤지컬 배우이기도 한 그는 2000년대 들어 주로 회장, 사장 역을 맡아 회장님 전문 배우라는 수식어도 붙었다. 빈소는 쉴낙원 김포장례식장 특2호실, 발인은 10일 오전5시. 2022.08.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김성원(85)이 영면에 들었다.

고인 발인은 10일 오전 5시 경기 쉴낙원 김포장례식장에서 엄수했다. 경기 고양 벽제화장장에서 화장한 뒤 김포 무지개뜨는 언덕에 안치할 예정이다.

김성원은 연극배우로 활동하다 1957년 CBS 성우 2기로 데뷔했다. 김은숙 작가 드라마 '파리의 연인'(2004)에서 '한기주'(박신양) 아버지인 제일그룹 '한성훈' 회장을 맡았다. 이 외 '귀엽거나 미치거나'(2005) '브라보 마이 라이프'(2007) '웃어라 동해야'(2010) 등에서 주로 회장·사장을 연기했다.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과 서울뮤지컬진흥회 고문을 지냈고, 한국당뇨협회 홍보대사로도 활동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