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성원 '비 왔으면' 실언에…與 경고·野 맹폭

등록 2022.08.11 17:52:04수정 2022.08.11 20:1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수해 복구 작업을 지원하던 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이다. (사진출처=채널A)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우 여동준 최영서 기자 =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수해 봉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더불어민주당은 '납득할만 한 조치'를 촉구하며 국민의힘을 압박하고 나섰다. 반면 국민의힘은 당 안팎에서 비판이 제기되자 엄중 경고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를 포함한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과 당직자, 보좌진, 당원 등 100여명은 이날 오전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봉사활동을 했다. 이는 비대위 체제 전환 이후 첫 공개 일정이다.

김 의원은 봉사활동 도중 옆에 있던 권 원내대표에게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가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김 의원의 발언은 주 위원장이 "수재를 입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지지 마시고 장난을 치거나 농담을 하거나 심지어 사진을 찍고 이런 일도 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입단속을 당부한 직후 나왔다.

김 의원 발언은 온라인 커뮤티니 등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고 수해 현장에서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이 일었다. 김 의원은 곧바로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사과했지만 논란은 진화되지 않았다.

주 위원장의 해명도 논란 확산에 일조했다. 그는 언론에 "그건 뭐 저한테 물어볼 얘기가 아니다"라며 "제가 각별히 조심하라고, 지금 이 참담한 정서에 안 어울리는 말 하지 말라고 주의를 줬는데도 김 의원이 장난기가 좀 있다. 평소에도"라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김 의원의 발언이 장난스럽게 한 말이라는 건가'라고 언론의 재질의에 "늘 보면 장난기가 있다"고 대꾸했다.

그는 '김 의원이 발언하고 곧바로 사과의 뜻을 밝혔다'는 질문엔 "언론이 큰 줄기를 봐달라"며 "여러분들 노는데 우리가 다 찍어보면 여러분들은 나온 거 없는 것 같나. 크게 봐달라. 작은 것 하나하나 가지고 큰 뜻을 그거 하지 말고"라고 반응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김 의원의 발언에 일제 포격을 퍼부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이런 말을 집권당 의원께서 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결국 복구 지원하러 간 의미가 퇴색해버리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을 도우러 갔다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짐만 된 꼴이 된 게 아니냐,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의힘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으로 저는 판단하고 있다"고 압박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같은날 언론 브리핑에 나서 "국민의힘 지도부는 수해현장에 봉사활동을 간 것입니까, 수학여행을 간 것이냐"며 "여당 지도부라는 자각도 없고 국회의원으로서 자각도 없는 목불인견의 행태에 헛웃음도 나오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강훈식 당대표 후보는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에겐 재난 상황이 홍보 수단이냐"고 꼬집었다. 송갑석 최고위원 후보는 "국민이 도대체 어디까지 참아야 하냐"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금태섭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수해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찾아가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는 얼빠진 소리를 농담이랍시고 한다. 공직자로서 그야말로 기본이 안 된 것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국바세)'를 이끌고 있는 신인규 전 상근부대변인은 "여의도의 민낯이다. 수해복구라는 대국민 봉사를 하러 간 자리에서 문득 본심이 튀어나오고 카메라에 찍혔다"며 "국민이 수해로 죽어가고 집이 잠기는데 사진이 더 잘 나오길 바라며 그저 표만 얻고 싶으니 진짜 어떻게 해야하느냐"고 질타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논란이 확대되자 봉사활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이런 노력을 하는 것이 헛되지 않도록 (김 의원을) 불러 조심하라고 엄중 경고를 했다"고 전했다. 다만 '김 의원의 발언이 장난기 때문이라고 보느냐'고 질문에 "(김 의원이) 평소에 그런 습관이 좀 있어서 내가 저러라 어디 사고 날지 싶었다. (언론은) 큰 줄기를 봐달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yeodj@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