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

등록 2022.09.27 14:46:24수정 2022.09.28 15:04: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작곡가 돈스파이크. (사진 = 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2020.09.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는 작곡가 겸 프로듀서는 돈스파이크(45·김민수)로 확인됐다.

27일 경찰과 업계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돈스파이크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해명을 듣기 위해 돈스파이크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닿지 않고 있다. 돈스파이크 측은 이날 오후 현재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1996년 밴드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한 돈스파이크는 MBC TV 음악 예능물 '나는 가수다' 프로듀서로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음식 관련 예능 프로그램 출연으로 유명세를 더 탔다. 현재는 요리사 겸 요식업자로 활약 중이었다. 지난 6월 6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또 지난달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자신 안에 네 명이 산다며 스스로 자폐를 의심하기도 했다.

돈스파이크는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전날 오후 8시께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그를 체포했다. 돈스파이크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돈스파이크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