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법사위 국감서 '秋 체력단련실' 공세…"4천만원 들여 만들어"

등록 2022.10.06 18:29: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추미애 재직시절 설치된 '법무부 체력단련실' 관련
與 "전직 장관은 박범계…민주당에 질의 못해 답답"
"국무회의실 옆 체력단련실 이용할 직원 없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이 6일 법무부 등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청사내 전용 헬스장 조성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를 취했다. 추 전 장관 재직 시절 청사에 들어선 체력단련실이 용도변경을 거쳐 만든 '추미애 전용 공간'이었다고 주장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법무부 청사 8층의 직원 휴게실이 취임 후 지시로 만들어졌다는 보도가 있었다. 취임 전에는 어떻게 쓰였는가"라며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했다.

한 장관이 "일종의 헬스장같이 돼 있었다. 불필요한 공간이라 생각했다. 게다가 국무회의실 옆에 있었다"고 답하자, 조 의원은 "국무회의실이요? 바로 직전 장관이면 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이었지 않나. 국정감사장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질의할 수 없는 게 답답하다"고 말했다.

감사가 진행되던 중 추 전 장관 측은 비서실을 통해 "사용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국민의힘이 면책특권을 이용해 추 전 장관이 전용 헬스장으로 사용했다는 식의 일방적 주장을 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내기도 했다.

그러나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추 전 장관이 유휴공간을 법무부가 활용하기로 행정안전부와 협의했다고 말하면서 법적으로 정당했다고 답한다"고 설명하자, 한 장관은 "당시 행안부에서 이것을 하면 안 된다는 문제 제기를 했다고 들었다"고 답변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7층이 장관실이고 8층이 국무회의실인데 장관실 위층에 있는, 국무회의실 옆에 있는 체력단련실을 사용할 간 큰 직원은 없을 것 같다"며 의견을 보탰다.

이처럼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관련 질의가 이어지자, 김도읍 법사위 위원장은 박범계 민주당 의원에게 발언 기회를 주기도 했다.

박 의원은 "체력단련실은 예전에 국무회의장으로 사용했던 것이고, (추 전 장관이) 재직 중에 만든 모양인데, 코로나19 때문에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이후 보충질의 과정에서 조 의원은 "갑자기 4000만원을 들여 전용 헬스장을 만들었다. 짐볼이라든지 매트를 보면 이게 남녀공용같지는 않다. 행안부가 뭐라고 했냐면 정부청사관리규정을 위반했다. 다른 부처도 아니고 법무부가 대통령령을 어긴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장관의 명을 거역할 수 없었던 법무부가 세금만 낭비한 꼴"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jool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