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나전 앞둔 벤투호…'황소'는 돌아왔지만, '괴물'이 사라졌다

등록 2022.11.27 06:31:19수정 2022.11.27 10:3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햄스트링 회복한 공격수 황희찬 출격 준비

종아리 다친 수비수 김민재는 이틀 연속 훈련 제외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희찬이 25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11.25. xconfind@newsis.com

[도하(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 두 번째 상대인 가나전을 앞둔 벤투호에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고 있다. '황소' 황희찬(26·울버햄튼)은 돌아왔지만, '괴물' 김민재(26·나폴리)는 사라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대회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이 가나를 잡으면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에 설 수 있다.

다만 한국 축구는 역대 월드컵 2차전에서 한 번도 승리하지 못한 징크스를 깨야 한다.

햄스트링(허벅지 뒤근육) 부상으로 1차전에 뛰지 못한 공격수 황희찬의 복귀는 반가운 소식이다.

25일 사이클과 러닝 훈련 등으로 회복을 알린 황희찬은 가나전을 이틀 앞둔 26일 팀과 함께 몸을 풀며 컨디션이 올라왔음을 알렸다.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희찬, 이강인이 26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26. xconfind@newsis.com

특히 공을 활용한 훈련을 소화하며 가나전 출격이 유력해졌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튼에서 뛰는 황희찬은 벤투호의 붙박이 주전으로 뛰어왔다. A매치 통산 49경기에서 9골을 기록 중이다. 올해는 6경기에서 2골을 넣었다.

황희찬이 돌아온다면 공격진의 속도와 힘은 더 올라간다.

다만 카타르 입성 후 팀 훈련을 오랜 기간 함께하지 못했고, 햄스트링 부상의 경우 재발 우려가 커 선발보다 교체에 무게가 실린다.

벤투호는 지난 우루과이전에서 황희찬의 빈자리를 나상호(서울)로 대신했다.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김민재가 태클을 시도하고 있다. 2022.11.25. livertrent@newsis.com

벤투 감독 부임 후 경기력과는 큰 상관없이 대표팀에 자주 오르내리며 팬들의 비난을 받았던 나상호는 우루과이전에서 맹활약하며 실력으로 논란을 잠재웠다.

워낙 컨디션이 좋아 나상호가 가나전에서도 2선 한자리를 꿰찰 가능성이 크다. 벤투 체제에서 A매치 25경기 2골밖에 없지만, 왕성한 활동량은 큰 무기다.

반면 우루과이전에서 종아리를 다친 주전 수비수 김민재는 이틀 연속 팀 훈련에 불참하며 우려를 낳았다.

우루과이전 다음날 회복 훈련에 불참한 데 이어 가나전을 이틀 앞두고 또 훈련에 빠졌다.

대표팀 관계자에 따르면, 김민재는 이틀 연속 휴식을 취했음에도 통증이 쉽게 가라앉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김민재가 몸 상태를 체크한 후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2.11.24. livertrent@newsis.com

심각한 부상은 아니라고 했지만, 가나전을 앞두고 하루 밖에 발을 맞춰볼 수 없는 건 분명 마이너스 요소다.

한국의 '1승 제물'로 꼽히는 가나는 수비적으로 허점을 드러냈지만, 아프리카 특유의 탄력과 속도를 앞세운 공격은 매우 위협적이다.

유럽 빅리거가 다수 포진한 포르투갈 수비진을 상대로도 2골을 뽑아냈다.

만약 김민재가 정상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하거나 경기에 뛸 수 없다면, 엄청난 타격이 될 수 있다.

김민재는 A매치 통산 45경기를 뛰었다. 올해 여름 페네르바체(튀르키예)에서 나폴리(이탈리아)로 이적해 2022~2023시즌 세리에A에서 14경기(2골)를 뛰며 팀의 선두 질주를 도왔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하면, 공식전 20경기를 소화했다.

한편 가나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1위로 H조 팀 중 가장 낮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이냐키 윌리엄스(아틀레틱 빌바오), 타릭 램프티(브라이튼) 등 귀화 선수를 영입해 전력을 키웠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