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격·수비 서로 "늙었다" 비난…내분으로 무너지는 벨기에

등록 2022.11.28 15:32:01수정 2022.11.28 15:34: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시아 월드컵 3위 벨기에, 16강 탈락 위기

30대 선수들, 서로 향해 비난 발언 이어가

최종전 크로아티아 못 이기면 16강 불발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AP/뉴시스] 모로코전에 출전한 벨기에 케빈 더 브라위너. 2022.11.28.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3위에 빛나는 벨기에가 내분을 겪고 있다. 선수들 간 설전까지 벌어지며 분위기가 나빠지는 가운데 조 3위로 처져 16강 진출마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벨기에는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약체 캐나다를 1-0으로 힘겹게 누른 뒤 모로코와 2차전에서 0-2 충격패를 당했다. 강호 크로아티아와 마지막 경기를 남겨둔 벨기에는 조 3위로 내려앉아 16강 탈락 위기에 내몰렸다.

벨기에는 국제축구연맹(FIFA) 남자 축구 랭킹 2위에 빛나는 팀으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는 3위에 올랐던 강호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세대교체 실패와 주전 노쇠화로 전력이 약화된 모양새다.

여기에 내분까지 발생했다.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AP/뉴시스] 모로코전에 출전한 벨기에 베르통언. 2022.11.28.

31세인 에이스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는 대회 개막 전에 영국 가디언과 가진 인터뷰에서 벨기에 선수들이 월드컵과 같은 무대에서 우승하기에는 너무 늙었다고 발언했다. 31세인 주장 에당 아자르(레알마드리드) 역시 다른 인터뷰에서 노쇠화된 수비진을 비난하는 듯 한 발언을 했다.

그러자 수비수들이 들고일어났다. 35세로 벨기에 최고령 선수인 수비수 얀 베르통언(안더레흐트)은 모로코전 패배 후 "너무 늙어서 공격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공격수들을 비난했다.

노쇠화에 내분까지 이중고를 겪고 있는 벨기에가 분위기를 바꿔 크로아티아를 누르고 16강에 진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