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욕증시, 中 제로 코로나 시위에 일제 급락…나스닥 1.58%↓

등록 2022.11.29 06:25:17수정 2022.11.29 07:55: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S&P 500 1.54%↓, 다우 1.45%↓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14일(현지시간)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한 주식 중개인이 컴퓨터로 주식 시세를 지켜보고 있다. 이날 뉴욕 증시는 하락했고, 유가도 배럴당 100달러 선으로 급락한 가운데 채권 금리는 상승했다. 2022.3.15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미국 뉴욕증시는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정책에 따른 시위 확산 소식에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2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97.57포인트(1.45%) 하락한 3만3849.46으로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2.18포인트(1.54%) 빠진 3963.94로 장을 닫았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날 대비 176.86포인트(1.58%) 떨어진 1만1049.50에 장을 마쳤다.

투자자들은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봉쇄 정책에 반발 시위에 주목했다.

미국 자산운용사 크로스마크 글로벌 인베스트먼츠의 빅토리아 페르난데스 수석 시장 전략가는 "중국 공장 폐쇄로 애플의 아이폰 생산이 중단된 것을 볼 때 세계 경제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26% 상승한 배럴당 77.2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브랜트유 선물 가격은 오후 9시 현재(런던시간) 82.9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암호화폐의 경우 코인데스크에서 미국 동부시간 오후 4시 현재 비트코인은 1.92% 하락한 1만6251 달러에 거래 중이다. 이더리움은 3.55% 하락한 1173.01달러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