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효자도서관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내년부터 공사 돌입

등록 2023.02.03 13:14: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주=뉴시스] = 전북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제공).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 전북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제공).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 전주시립 효자도서관이 전주 서부권 거점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된다.

전주시는 효자도서관 리모델링 사업 건축설계 용역 공모 심사위원회를 열고 ㈜스페이스덴건축사사무소가 제출한 작품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효자도서관 리모델링 사업은 기존 도서관 기능은 물론, 아이들을 위한 책 놀이터와 주민교육·공연·전시 기능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는 목적으로 추진된다.

당선작은 기존 건물을 효율적으로 활용한 합리적인 공간 계획과 외부 공간과의 연계, 창의적인 인테리어 설계 등에서 전주시 도서관 정책이 추구하는 바를 가장 잘 실현한 것으로 평가돼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는 당선작을 토대로 오는 10월까지 실시설계 용역을 마친 뒤 공사에 들어가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효자도서관은 공사비와 설계비 등 총 40억원이 투입돼 연면적 2800㎡, 지상 1~4층 규모로 리모델링이 진행될 예정이다.

건물 1층에는 영유아·어린이 자료실과 책 놀이터 등이, 2·3층에는 종합자료실과 북 플랫폼, 북카페 테라스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또 4층은 내부 공용공간을 정비하고 옥상 휴게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효자도서관을 열린 공간으로 리모델링하기 위해 이번 설계 공모 시 유니버설디자인(모든 사람을 위한 디자인)과 장애인 편의시설 확충, 개방형 공간 구성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시 도서관본부 관계자는 "지난해 금암·송천·인후도서관 리모델링에 이어 앞으로 서신·완산·효자도서관 리모델링이 완료되면 기존 도서관 기능뿐 아니라 시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이 곳곳에 위치하게 될 것"이라며 "각 도서관의 지역 특징에 맞게 체험·활동·생산 등의 공간을 조성해 수혜자 중심의 맞춤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