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동연 "추모와 치유에는 여야도, 대립도 없어야"

등록 2023.02.06 20:04:09수정 2023.02.06 20:05: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광장 분향소 철거 충돌…"서울시, 유가족과 대화 나서야"

"서울시에 호소…추모공간 지하에 가두지 말아달라"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태원 참사 유가족 및 시민대책회의, 더불어민주당·정의당 국회의원들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희생자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의 분향소 철거 예고를 규탄하고 있다. 2023.02.0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태원 참사 유가족 및 시민대책회의, 더불어민주당·정의당 국회의원들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희생자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의 분향소 철거 예고를 규탄하고 있다. 2023.02.06. mangusta@newsis.com


[수원=뉴시스] 박상욱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6일 "추모와 치유에는 여야도, 대립도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10·29 참사 유가족들이 설치한 서울광장 분향소의 강제 철거를 두고 충돌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좁고 어두운 길에서 159명이 생명을 잃었다. 그 순간에도, 그리고 그 이후에도 책임지는 이는 없었다"며 "서울광장 분향소 철거를 둘러싼 충돌은 서울시가 유가족들이 원치 않는 녹사평역 지하 4층을 제안했을 때 이미 예견되었던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에 호소한다. 10.29 참사 추모공간을 차갑고 어두운 지하에 가두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온전한 진상 규명과 추모를 통해 유가족들이 일상으로 돌아오도록 돕는 것도 공공의 책임"이라며 "이제라도 서울시가 유가족과의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 제대로 된 추모 공간 마련에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이날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한 이태원 참사 유가족 측에 오는 8일 오후 1시까지 자진 철거하라고 2차 통보했다. 유가족 측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